사회 > 사건/사고

서울 강남서 女종업원 150명 고용 성매매 '풀살롱' 적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10-29 10:35:35  |  수정 2016-12-28 13:35:20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서울 강남 한복판에 지상 10층 규모의 빌딩을 통째로 빌려 기업형 성매매 영업을 해온 일명 '풀살롱' 업주 등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유흥주점 업주 엄모(33)씨와 모텔업주 임모(34)씨, 지배인 정모(33)씨, 여종업원 구모(28)씨 등 8명을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은 또 단속 현장에서 함께 적발된 성 매수 남성 박모(29)씨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6월께 강남구 삼성동의 한 빌딩 4~5층과 지하 1층에 유흥주점을 차리고 여성 종업원 150여명을 고용, 술과 유사성행위를 제공했다. 또 같은 건물 6~9층에 있는 방으로 올라가 성관계를 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건물 한 개 층에 특수 제작한 유리를 사용한 일명 '매직미러룸'을 설치하고 그 안에 있는 여성을 선택해 성매매할 수 있도록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건물에 있는 모텔은 외부에 간판을 걸어 정상적인 숙박업소인 것처럼 위장했으나 실제로는 출입구를 막아놓고 유흥주점을 통해서만 올라갈 수 있도록 구조를 변경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흥업소에서 이뤄지는 불법 기업형 성매매는 현장에서 적발하지 않는 이상 처벌이 힘들다"며 "불법 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점검과 단속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