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공연/전시

차길진, 예술계에서도 국가공인 파워맨…'문화훈장' 부전자전 영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10-29 15:10:42  |  수정 2016-12-28 13:35: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차길진 사단법인 후암미래연구소 대표가 훈장을 받았다.

 문화예술 기획자로서 창작 오페라 등 20여 편의 공연물을 기획, 제작해 공연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29일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화관문화훈장을 수훈했다.

 정부는 2008년 차 대표의 아버지인 차일혁(1920~1958) 경무관에게 보관문화훈장을 추서한 바 있다. 부자에게 문화훈장이 서훈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ssociate_pic
 차 대표는 공익 문화법인을 설립, 창작 오페라 ‘카르마’ 등 한국의 고급문화를 미국, 이탈리아, 일본에 알려 민간 문화외교관으로 국위를 선양했다. 1998년 창작가극 ‘눈물의 여왕’을 비롯해 수십 편의 공연물을 무대에 올렸다.

 또 영친왕의 유물을 일본으로부터 환수해 숙명여대에 기증(2008)하고, 국창 임방울 녹취 테이프를 복원해 전남 광주문화예술관에 기증(2010)했다. 일본에서 환수한 대한제국황실 진본사진 3점과 3·1운동 당시 태극기 1점을 숙명여대 박물관에 기증(2010)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차일혁 경무관은 6·25동란의 포화에서 화엄사 등 지리산 일대 6개 천년고찰을 구한 공로로 경찰공무원으로서는 최초로 2008년 보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차 대표는 아버지의 행적을 발굴하고 조망, 현대적인 효행의 모범을 보였다.

 수십 년 전부터 ‘문화영토권’이라는 용어를 쓰며 “문화와 정서가 종교에 앞선다”는 지론을 실천해왔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