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단독]檢 "경남기업 암바토비 개발 융자금 130억원 용처 해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3-22 17:25:05  |  수정 2016-12-28 14:44:38
associate_pic
검찰 "한국광물자원공사 성공불 융자금 330억원 중 일부도 소명" 향후 수사, 자원외교 전반으로 진행될 듯

【서울=뉴시스】이현미 기자 = 경남기업이 자원외교와 관련해 정부로 부터 지원받은 융자금 상당수는 일단 정상 집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자금 집행과정에서 경남기업 경영진의 착복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아진 셈이다.

 이에 따라 향후 검찰수사는 경남기업의 '자원외교 컨소시엄' 참여 과정의 뒷돈 제공 의혹 등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자원외교 비리 의혹과 관련, 경남기업이 한국광물자원공사로부터 지원받은 일반융자금 130억원의 자금 집행 내역을 분석한 결과 그동안 각종 의혹이 제기됐던 자금 사용처가 대부분 해명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기업이 러시아 캄차카 석유개발 사업에 쓴 성공불(成功拂)융자금 330억원의 사용 내역 역시 일부 소명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이날 “경남기업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와 한국광물자원공사로부터 임의제출 받은 자료를 분석해보니 경남기업이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 광산 개발에 참여하기 위해 한국광물공사로부터 융자받은 130억원의 경우 증빙자료를 통해 사용처가 모두 해명됐다”고 밝혔다.

 이 고위 관계자는 “130억원의 사용처 부분은 비교적 자료가 잘 관리돼 있었다”며 “기본적으로 컨소시엄으로 구성돼 있어서 특정 회사가 임의로 자신들이 집행해야 할 금액을 지출하지 않는 것은 쉽지 않고 실제로 정해진 금액은 다 집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경남기업이 러시아 캄차카 석유개발 사업에 쓴 성공불융자금 330억원의 경우에도 한국석유공사가 검찰에 모든 자료를 제출한 것은 아니지만, 융자금 사용처 중 일부는 해명되는 부분이 있다고 한다.

 그동안 경남기업이 정부로부터 융자받은 460억원을 성완종 회장 등 경영진이 빼돌렸거나 개인적으로 착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검찰 수사를 통해 경남기업의 정부 융자금 사용처가 상당 부분 클리어 됨에 따라 검찰은 향후 경남기업의 자금 흐름을 보다 면밀하게 추적, 이 업체가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한국석유공사에서 진행한 자원외교 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된 배경 및 과정 등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할 전망이다.

 이 경우 경남기업이 컨소시엄에 참여하기 위해 공사 관계자들에게 '뒷돈'을 제공했다는 세간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관계자는 “경남기업의 경우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전체적인 자금 흐름을 살펴보면 사용처가 아닌 다른 측면에서 자원개발과 관련한 것들을 찾아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은 오는 23일부터 한국석유공사와 한국광물자원공사 관계자들을 잇따라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alway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