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정치인 "종군 위안부는 없다. 군에 대한 실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1-26 11:03:15  |  수정 2016-12-28 16:31:0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한파경보가 발효되고 올 겨울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구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주위에서 대학생들이 농성을 하며 소녀상을 지키고 있다. 2016.01.24.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도쿄(東京) 북부에 위치한 사이타마(埼玉)현 지사가 "위안부는 있어도 종군 위안부는 없다"면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위안부에 대한 '일본군의 관여'에 대해 부정했다고 26일 산케이(産經)신문이 보도했다.

 우에다 기요시(上田清司) 사이타마현 지사는 최근 산케이와의 인터뷰에서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위안부를 데리고 군이 행진하지는 않는다. 위험한 지역에 위안부는 절대 오지않는다"라며 "종군(從軍)이라는 말은 절대 사용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일본 군)영령에 대한 실례다"라고 말했다. 

 그의 주장은 일본군 위안부는 존재했지만, 그것은 전쟁터 근처에 설치된 위안소로 민간이 운영했다는 것이다. 우에다 지사의 이 같은 역사 인식은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2006년 사이타마현 히가시 마츠야마(東松山)시에 위치한 박물관인 '평화자료관'에도 "위안부는 있어도 종군 위안부는 없다"는 내용으로 박물관 내 연표를 수정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한국은 물론 일본의 일부 연구자들도 '종군 위안부'란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문제를 지적한 바있다. 단, '종군'이란 표현이 '자발적으로' 따라다녔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서 옳지 않다는 이유로 '일본군 위안부'란 표현을 쓰고 있다. 따라서 우에다 지사의 '종군 위안부' 관련 주장과는 맥락이 완전히 다른 셈이다.

 그는 위안부 운영에 군이 관리했다는 것은 "위생 관리 등을 이유로 어떠한 형태로든 군이 관련된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종군 위안부 등과 허튼 말을 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해외 언론들이 잘못된 인식으로 위안부를 성노예라고 표현하면서 그 수를 20만명이라고 부풀렸다"고도 말했다. 이어 "현 시점에서 정부가 소리를 키워선 안된다. 정부는 최종적, 불가역적인 해결로 합의했으니 다시 되풀이하지 않도록 노력을 하면 된다. 한국 측이 1개 더 되풀이하면 일본도 1개 되풀이 하면 된다. 그것이 싸움을 확대하지 않기 위한 하나의 방책이다"라고 정부 차원의 움직임은 자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간은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으므로 민간 평론가나 역사가가 구체적인 사실을 들어 반박 해야 한다"면서 민간 주도로 위안부에 대한 해외의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전직 일본군의 명예 회복에 대해 그는 "개인적으로는 (그들의 명예가) 회복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정부는 국제적으로 반박할 모양새지만, 일본은 '겸손이 미덕'인 나라이다. 민간 주도로 정부를 백업하며 물밑에서 협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