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더민주, '공천배제' 윤후덕 구제…경선 여부 공관위서 판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3-16 17:06:20  |  수정 2016-12-28 16:45:57
associate_pic
'공정성 논란' 청년비례대표 공천작업 중단  경선요구 이종윤 재심 건…공관위서 다시 논의

【서울=뉴시스】김태규 전혜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공천에서 배제됐던 윤후덕(초선·파주갑) 의원을 구제키로 결정했다.

 더민주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를 열어 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에서 재심을 받아들였던 윤 의원에 대한 구제를 승인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다만 윤 의원의 지역을 단수공천으로 할 것인지, 혹은 경선지역으로 할 것인지는 다시 공관위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지난 10일 발표된 공천심사 결과에서 공천이 배제됐다가 재심을 신청, 재심위에서 받아들여졌다.

 김 대변인은 "윤 의원은 공관위 정밀심사 때 총선청년네트워크에서 낙천 대상으로 지목된 것이 공천 탈락의 주된 이유였는데, 더이상 낙천을 요구하지 않을 계획이라는 공문이 왔다"며 "이러한 사정변경이 하나의 사유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검찰이 윤 의원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것도 재심위에서 고려해 인용을 하게됐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지난해 이른바 '딸 취업 특혜 의혹'으로 윤리심판원에 회부됐다가 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징계를 면한 바 있다.

 비대위는 또 공천탈락에 재심을 청구한 이종윤 후보 건은 공관위에서 다시 논의키로 결론을 내렸다.

 이 후보는 충북청원 지역구 공천에서 변재일 현 의원에게 밀려 탈락하자 경선을 요구하며 재심을 신청한 바 있다. 이에 재심위는 비대위에 판단을 맡겼다. 비대위는 공관위와 함께 논의할 사안이라며 공을 공관위에 넘겼다.

 더민주는 또 김종인 비대위 대표의 지시로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는 청년비례대표의 공천작업을 중단키로 결정했다.

 김 대변인은 "청년비례대표의 제도에 대한 재검토를 결정했다"며 "당헌에 규정이 돼 있는 제도라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해야할 지 조금 더 논의를 해야한다는 것이 비대위의 의견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일단 (청년 비례대표 공천작업) 진행을 스톱시키라는 김 대표의 지시가 이날 오전 있었다"고 덧붙였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