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지원 "새누리, 의장실 점거중 '술'마시고 소리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9-02 09:26:29  |  수정 2016-12-28 17:35:4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09.01.    dahora83@newsis.com
"정의장 개회사 트집 잡은 새누리, 야당 연습 중"

【서울=뉴시스】김난영 윤다빈 기자 =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2일 새누리당이 정세균 국회의장의 '우병우 퇴진 요구' 개회사에 반발,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데 대해 "역시 야당 연습하는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고 힐난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대단히 여당답지 못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특히 "국회의장의 개회사를 트집 잡아 사상 초유로 여당이 퇴장하고 고함을 지르고, 특히 의장에게 사퇴권고 결의안, 윤리위 회부 등으로 사과를 요구했다"며 "더 가관은 야심한 시간에 국회의장실에 항의방문한 의원 일부가 음주하고 고성을 지른 것"이라고 새누리당 일부 의원들이 의장실에서 '술'을 마셨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도 대통령이나 총리의 시정연설 등 많은 연설을 국회 본회의장에서 듣지만 그 내용이 새누리당 주장과 유사할 때도 존중해서 경청했다"고 본회의장에서 집단 퇴장했던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그는 이어 "정 의장의 개회사는 저희 당 입장으로선 환영하지 않을 수 없는 아주 좋은 내용이었다"고 정 의장을 추켜세운 뒤, "국회는 국민을 대표하고 대신해서 행정부를 견제하는 기관"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다만 "아침까지 의장 그리고 두 당 대표들과 전화통화로 협의를 했다"며 "어떤 경우에도 오늘은 서로 합의를 해 국회가 정상화되고 추경이 통과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