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경춘선숲길, 日평균
3.3만명 찾아…미세먼지↓

서울 '경의·경춘선숲길'에 하루 평균 3만3000여명이 방문했다. 미세먼지 감소와 생태계 복원 효과도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시는 23일 경의·경춘선숲길 사업효과 분석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경의·경춘선숲길'은 시의 대표적인 도시재생 사업이다. 시는 경의선 지상 구간과 경춘선 폐선부지를 경의선숲길(2016년 준공)과 경춘선숲길(2018년 준공)로 조성했다. 기존 철길은 개통 이래 오랜 시간 시민의 애환과 추억이 깃든 장소였으나 폐선 후 죽은 공간으로 방치돼 왔다. 두 곳 도시숲이 조성되면서 확충된 녹지는 축구장 22개 규모(총면적 15만7518㎡)에 이른다. 산림청 기준으로 165대 경유차가 연간 내뿜는 만큼(총 277㎏)의 미세먼지를 저감시킨다. 숲길의 온도도 주변 지역보다 10도 가량 낮게 측정돼 열섬현상 완화 효과도 확인됐다. 경의·경춘선숲길 조성은 생물종 다양성을 높이며 생태계 복원 효과도 내고 있었다. 경의선숲길엔 천연기념물 황조롱이가 발견됐다. 경춘선숲길에선 서울시 보호종인 쇠딱다구리, 꾀꼬리, 박새가 서식했다. 시는 이번 경의·경춘선숲길 사업효과 분석보고서를 2월 중으로 발간할 예정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경의·경춘선숲길 조성 이후 미세먼지 저감, 도심 열섬현상 완화, 생태계 회복 같은 도시 숲의 효과가 확인됐다"면서 "하루 평균 3만3000여명의 발길이 이어지며 지역경제에도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