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에 총 250억원 투입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조성

경기 성남시가 판교 제1테크노밸리에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을 건립·운영하기 위해 뉴미디어 플랫폼 방송국인 아프리카TV와 손을 잡았다. 시는 24일 시청 9층 상황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 서수길 아프리카TV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e스포츠 경기장 조성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판교에 소재한 기업인 아프리카TV는 e스포츠 경기장이 갖춰야 하는 방송 장비와 콘텐츠, 실시간 인터넷·모바일 방송 플랫폼 구축에 관한 전문 기술을 지원한다. 오는 7월 1일까지 공모하는 경기도 e스포츠 전용 경기장 구축 지원 사업에 성남시가 선정되도록 최대한 협력하는 것이 우선 목표다. 이를 위해 공모 사업 유치지원단으로 참여하며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글로벌 게임산업 선도 프로젝트 기획과 협력 네트워크 구축에 협력한다. 시는 시유지인 분당구 삼평동 일원 판교 제1테크노밸리 공원 부지 6959㎡ 규모에 400석 안팎의 e스포츠 전용 경기장 건립을 계획하고 있다. 이 곳에는 전용 경기장 외에 보조 경기장, 스튜디오, 편집실, 방송조정실, 프레스룸 등이 들어선다. 모두 25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경기도 e스포츠 전용 경기장 구축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되면 10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