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역사속 뒤안길' 앞둔 갤노트7…삼성, 네트워크·충전 차단 검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1-11 10:22:51  |  수정 2017-01-11 15:23: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현 기자 = 삼성전자가 국내에서 갤럭시노트7에 대해 충전율 15% 제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에 들어간 가운데 '네트워크 전면 차단'이나 '강제 충전 차단'이라는 극약 처방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전량 회수를 위해 이같은 조치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갤노트7 교환율이 95%를 웃돌고 있는 상황이라 이번 충전제한 조치로 100%까지 회수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회수율이 100%에 도달하지 못한다면 네트워크 혹은 충전 차단에 들어간다는 논의도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은 지난해 10월29일부터 갤노트7의 완전 충전 용량을 60%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에 들어갔다. 이후 새로운 충전 제한 조치가 이뤄진 것은 지난 10일부터였다.

 KT와 LG유플러스는 전날부터 이날까지 이틀 동안 충전율을 15%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날 오전 2시부터 7시까지 업데이트에 들어갔다. 이용자 트래픽이 적은 새벽시간대에 업데이트가 이뤄진 것이다.

 갤노트7의 국내 판매량이 50만대로 추산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2만5000명 가량이 아직 교환을 하지 않은 상태다. 일부 사용자는 강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막기 위해 안드로이드 OS를 이전 버전으로 다운그레이드 하는 등의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충전율이 15%로 제한되면 노트7의 실제 사용시간은 2시간 미만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실질적으로 사용에 불편을 겪을수밖에 없는 수준이다. 음악이나 동영상, 게임 등의 앱 사용은 사실상 힘들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내부적으로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S8 공개 전에 갤노트7 회수율을 100%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미국에서는 T모바일, AT&T, 버라이즌, 스프린트 등 4대 이동통신사와 협의를 가진 뒤 갤노트7 강제 충전 차단 조치에 들어간 바 있다. 갤노트7 충전율을 0%로 완전히 제한시키는 4사의 강제 충전 차단 조치는 지난 9일을 마지막으로 모두 마무리됐다.

 미국에서는 갤노트7을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이다. 뉴질랜드와 호주, 캐나다 등에서는 갤노트7의 이통사 네트워크를 전면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다.

 삼성의 이같은 조치는 갤노트7과 관련된 발화 사건이 다시 터진다면 갤럭시S8 판매에 악영향을 끼칠수밖에 없다는 판단에서다.

 갤럭시S8은 2월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삼성이 갤노트7 극약처방에 들어갈 경우 시기는 2월초나 중순이 될 가능성이 지배적이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15% 충전율 제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와 관련해서도 별도의 협의가 없었다"며 "네트워크 및 충전율 차단 조치 역시 삼성의 내부적인 스케쥴 조율에 따라 전격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forgetmeno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