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정당, 24일 창당…대선주자들도 본격 행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1-22 11:10:02  |  수정 2017-01-22 18:18:49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19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른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이종구(왼쪽부터), 주호영, 정병국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유승민, 김무성 의원 등이 무대에 올라 손을 들고 인사하고 있다. 2017.01.19.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바른정당이 24일 창당대회를 열고 본격적인 대선 체제에 돌입한다.

 바른정당은 24일 오후 2시 서울 잠실 올림픽공원에서 창당대회를 열 예정이다. 바른정당은 그동안 서울 경기 인천 강원 전북 대구 경남 제주 부산 경북 등에서 시·도당 창당대회를 개최하며 전국 정당으로서의 면모를 갖춰왔다. 23일에는 여의도 당사에서 공식 현판식을 가진 뒤 창당준비 회의도 열 계획이다.

 바른정당의 공식 창당을 앞두고 당 소속 잠룡들의 대권행보도 본격화 되고 있다.

 유승민 의원은 26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본격적인 대권행보에 나선다. 유 의원은 당초 25일 대선출마를 선언할 예정이었지만 남경필 경기지사와 날짜가 겹쳐 하루 연기했다.

associate_pic
바른정당 로고
최근 여의도 산정빌딩에 사무실을 얻으며 대선캠프 출범도 준비중인 유 의원은 경기도 안산 4.16 기억의 교실, 서울 양천구의 인력시장, 여수수산시장 화재현장 등을 방문하며 국민들과의 접촉을 늘리고 있다.

 남 지사는 25일 여의도 당사에서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갖는다. '모병제' 공약으로 정책 이슈 선점에 나섰던 남 지사는 최근 야권 주자들의 군복부 단축 공약을 비판하는 한편 '사교육 폐지' 공약을 내놓는 등 정책 경쟁에 주력하고 있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