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대전/충남

대전시, 빅 이슈에 갈팡질팡

조명휘 기자  |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20 09:07:06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대전시가 최근 빅 이슈에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래 비전을 제시하기보다는 오히려 갈등을 키운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주부터 현대백화점 그룹이 제안한 대덕테크노밸리(DTV) 관광휴양 시설용지 개발계획에 대한 행정절차를 본격 진행하게 된다.

분위기상 행정절차 진행은 사실상 용산동 현대아울렛을 수용하겠다는 움직임이다. 그러나 이번주부터 소상공인모임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강력한 반대투쟁을 예고하고 있어 시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이 과정서 현대가 이례적으로 보도자료를 통해 시에 사업 수용을 촉구하는 공문 접수 사실을 공개했고, 이후 3일만에 시가 수용 결정을 내리면서 대전시의 굴욕이란 지적이 나왔다.

어찌 된 영문인지 찬성측 주민들이 활동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엔 기자회견이 있었던 날(16일)을 수일 전부터 이를 미리 알고 있었다는 정황마저 나오고 있다. 당일 기자회견은 불과 1시간 전에 출입기자들에게 공지됐었다.

용산동 아울렛에 앞서 시는 2030 아시안게임 유치 검토를 들고 나왔다.

세종, 충남·북 등 인근 자치단체와 공동개최하면 재정 부담이 줄어든다는 논리였지만 타 지자체의 재정 파탄 사례가 넘쳐나는 상황에서 뜬금없는 소리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여기에 오는 9월 예정된 2017 아시아·태평양 도시정상회의(APCS)에 미얀마 최고 실권자인 아웅산 수지 여사를 기조연설자로 초청하는 안이 추진 중인 것도 알려졌다.

그러나 국가원수급 인사를 행사의 흥행카드 정도로 인식하는 것은 아니냐는 비판과 함께 외교 당국과 협의가 전제돼야 할 일이란 지적이 일고 있다.

이밖에 월평공원 등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에 대한 민간특례사업과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추진 과정에서 시민사회와 소통이 부족해 문제를 키우고 있다는 지적도 꾸준히 제기된다.

시의원 A씨는 "시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재판 영향 때문인지 최근 빅 이슈를 계속 생산하고 있지만 잘 정리를 못하고 있다"면서 "공직자들도 어수선한 분위기에 편승해 냉정하고 차분한 정책 검토가 이뤄지지 않는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국 핫 뉴스

피플

"50대 독거男 고독사 위험…
 건강검진부터 받아야"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