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 "朴, 민간인 신분으로 檢조사 진실하게 임하라"

전혜정 기자  |  hy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21 09:48:4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받기 위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 전 대통령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7.03.21.  bluesoda@newsis.com 
"檢, 명예회복 마지막 기회"

【서울=뉴시스】전혜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송구스럽다'는 간략한 메시지만 내놓은 데 대해 "탄핵된 이후 이런 사태까지 온 데 대해 국민에게 진솔하게 사죄하는 태도와 진실 규명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구두논평을 통해 "지금까지 박 전 대통령 검찰, 특검, 헌재의 출석을 피해왔지만 이제 '민간인' 신분으로 출석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자신의 혐의에 대해 사익을 취한 적도 없고, 잘못한 적도 없다는 태도로 일관해왔다"며 "끝까지 부인하는 태도를 버리고, 검찰 수사에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지난 번 청와대에서 퇴거하면서 강력한 불복의사를 나타냈기 때문에 검찰 조사에서도 일관된 부인을 할 것으로 보여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찰 또한 이번이 명예회복의 마지막 기회"라며 "그동안 수사 결과를 토대로 법 앞에 모든 사람 평등하다는 원칙하에 검찰이 엄정하게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해야 이후 박 전 대통령 신병 처리에도 도움이 될 것이며 탄핵국면도 수습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만 밝힌 채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hy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