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파주 초등교실서 휴대용 선풍기 배터리 폭발…13명 부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10 13:53:37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이경환 기자 = 10일 오전 11시10분께 경기 파주시 조리읍의 한 초등학교 5학년 교실에서 휴대용 선풍기의 배터리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학생 13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2017.05.10.(사진=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lkh@newsis.com
【파주=뉴시스】이경환 기자 = 10일 오전 11시14분께 경기 파주시 조리읍의 한 초등학교 5학년 교실에서 휴대용 선풍기 배터리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여학생 3명이 다리 등에 1도 화상을 입었고 10여명이 연기를 흡입해 어지러움증을 호소, 고양시와 파주시 3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치료를 마치고 학교로 복귀해 정상수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한 학생이 가지고 온 중국산 휴대용 선풍기 배터리에서 폭발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학교 측은 피해 학부모들과 논의해 해당 제품을 생산한 업체를 대상으로 고발 등을 검토하고 있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