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정부 최저임금 지원 TF 시동…"8월 중 구체 지원 대책 마무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7 16:01:28

【세종=뉴시스】이윤희 기자 = 최저임금 인상에 발맞춰 영세 사업주의 인건비 부담을 직접 지원하겠다고 밝힌 정부가 지원대상 기준 설정 등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했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후 고형권 기재부 1차관과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 공동주재로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TF 첫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정부는 전날 소상공인·영세중소기업 지원대책을 발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사업자의 인건비 부담을 3조원 내외로 직접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TF에서 구체적인 지원대상, 지원금액, 전달체계 등을 논의해 내년도 예산안에 지원대책을 반영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기재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고용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통계청, 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와 고용정보원, 노동연구원, 근로복지공단 관계자들이 참석해 논의를 진행했다.

 TF는 기재부와 고용부에 일일 상황반을 설치해 운영하고, 당분간 주 3회 단위로 회의를 연다. 내년도 예산안을 9월 초에는 국회에 제출해야하는 만큼 작업에 속도를 더할 예정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오늘 오후부터 TF팀을 운영, 8월 중 구체적인 지원 설정을 마무리해야 예산안에 반영할 수 있다"고 전했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