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남부

'다양한 시민욕구 읽어내는' 빅데이터 분석…성남시 적극 활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24 15:43:38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이정하 기자 = 경기 성남시는 분당구 수내2동 돌고래시장이 골목형시장 육성사업으로 고객 중심의 세련된 쇼핑환경으로 탈바꿈했다고 30일 밝혔다. 2017.03.30 (사진=성남시 제공)  photo@newsis.com
【성남=뉴시스】 이정하 기자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이 도움이 될까? 시민건강닥터제 필요한가?

 한번쯤 의구심을 갖게되는 각종 정책의 입안과 성과분석에 '빅데이터'가 활용되면 이 같은 의구심을 과학적으로 풀어낼 수 있게 된다. 경기 성남시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이같은 정책 효과를 거두고 있다.

 ◇ 전통시장 장바구니 특성 분석

 성남시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5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분당구 수내1동 금호행복시장(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점포 167개)과 수내2동 돌고래시장(지하 2층~지상 2층·점포 14개)에 대한 매출 현황을 분석했다.

 시장 내 사용한 직불·신용카드 사용내역은 물론 점포 내 측정 카메라를 설치해 시장방문인구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시간대별, 일별, 월별, 업종별, 층별 매출 분석을 비롯해 구매고객 소비특성까지 파악했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10억4000여만원을 투입해 진행한 골목형시장 육성사업(2016년7월~2017년3월)의 효과분석을 통해 향후 맞춤형 상권 활성화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진행된 것이다.
 
 분석 결과 돌고래시장은 사업 시행전(2015년2월~2016년 6월) 보다 시행 뒤 매출이 2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돌고래시장은 주로 오후 3~6시 시간대, 금·토요일 방문객이 가장 많았고, 매출 기록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금호행복시장은 식료품 등의 매출은 20% 안팎 올랐으나 전반적으로는 기존 매출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2017년도 설 연휴 기간 때 매출 현황만 보면 돌고래시장은 2016년도보다 24.9% 증가하는데 그친 반면 금호행복시장은 40.5% 매출이 증가했다.

 ◇ 시민건강닥터제 정책 입안에도 빅데이터 활용

 성남시가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하는 시민건강닥터제 시행에도 빅데이터 분석이 활용됐다.

 시민건강닥터제는 주민의 질 높은 건강권 보장을 위해 예방 중심의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성남시만의 복지정책이다.

 동주민센터에 간호사 1명씩을 두고 시민건강닥터제 지원 대상자 발굴 및 건강관리에 대한 상담을 진행하고, 상담 과정에서 질병이나 건강 이상이 감지되면 지정된 시민행복의원으로 연계해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진료비 등을 시가 지원해 준다.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이정하 기자 = 13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수내3동에 설치된 365일 24시간 운영 성남시민순찰대 행복사무소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성남시민순찰대는 '성남시민순찰대 설치 및 운영 조례'가 폐지됨에 따라 9월30일부로 운영이 중단되면서 해체됐다. 2016.10.13  jungha98@newsis.com
시는 시민건강닥터제 시행 지원을 위해 2015년 11월~2016년 2월까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등록된 성남시민의 병원 이용현황을 토대로 동별, 종별, 진료과목별, 성별, 연령별 데이터를 교차 분석했다. 그 결과를 토대로 시범 도입지역을 제시하고, 의료비 지원 규모 등을 산출했다.  

 ◇ 공공와이파이

  빅데이터가 시민의 통신비 절감과 정보 접근성 강화를 위한 무료 공공와이파이 확대 정책에도 영향을 미쳤다.

 시는 지난해 7~10월 유동인구 및 공공시설 위치, 지역별 이동통신사 데이터 사용량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여러 지점별 데이터 사용량을 분석해 공공와이파이 설치 우선순위 지역을 정하고, 단계별 확대 방안을 마련했다.

 이같은 방안에 따라 시는 시내·마을버스를 비롯해 올 11월까지 탄천종합운동장, 성남종합운동장, 야탑역 광장, 정자역 광장, 남한산성 비둘기 광장, 상대원시장, 은행시장 등에도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할 계획이다. 올해 44곳에 추가 설치되면, 성남지역 내 공공장소 1157곳에 1877대의 공공와이파이가 설치되게 된다.

 이밖에도 지금은 해체된 '성남시민순찰대'의 체계적인 순찰 지원을 위한 순찰노선 결정에도 빅데이터 분석이 한몫했다.

 2015년 7월 시범적으로 도입된 시민순찰대는 방범순찰을 비롯해 택배 보관, 공구 대여, 여성 안심귀가, 아이 등하교 지원, 저소득 가정 집수리 등 시민의 생활불편 민원을 덜어주는 활동을 펼쳐 시민만족도 설문조사에서 90% 이상이 만족하는 정책으로 평가됐으나 시의회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지난해 9월30일 자동 해체하게 됐다.

 시는 당시 시민순찰대의 효과적인 방범활동 전개를 위해 순찰노선에 대해 분석했다. 동별 경찰서·소방서의 범죄·사건·사고 현황을 비롯해 생활불편 민원 접수 현황, 통신사 자료 분석을 통한 유동인구 현황, CCTV 사각지대, 영유아시설·학교·사회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이용 시설 현황 등을 융합 분석해 순찰대 설치 지역 및 순찰노선 등을 구축했다.

 시는 앞으로 더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 입안이나 정책 시행의 효과분석 등에 빅데이터를 활용할 계획이다. 다만 빅데이터 활용의 기본이 되는 개인정보나 프라이버시 침해 등의 문제는 여전히 풀어야 과제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다양한 욕구를 읽어내 정책에 반영하려면 객관적으로 보여줄 근거 자료가 필요하다. 빅데이터를 활용하면 더 객관적이고 효과적인 정책 추진이 가능하다"며 "하지만 다양한 개인정보가 포함된 각종 데이터를 활용하기에는 규제가 많아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jungha9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