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종합]대구 한 빌라서 20대 4명 숨진 채 발견··· 동반자살 추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13 20:34:38  |  수정 2017-08-13 22:02:25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민경석 기자 = 13일 오후 3시10분께 대구 달서구의 한 빌라에서 A(26·여)씨 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이들의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2017.08.13. 0803mks@newsis.com

【대구=뉴시스】민경석 기자 = 대구의 한 빌라에서 20대 남녀 4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10분께 대구시 달서구 진천동의 한 빌라에서 A(26·여)씨와 B(26)씨 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방안에는 불에 탄 번개탄과 유서, 소주병 10개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7일 부산에서 실종신고 돼 경찰이 위치를 추적하고 있었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하던 중 최종 위치가 달서구로 확인되자 소재를 파악, 빌라에서 이들을 발견했다. 이들은 숨진 지 일주일가량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발견된 빌라는 B씨가 살던 곳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이들의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상황으로 봐서는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며 "동반 자살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것은 수사를 더 해봐야 안다"고 말했다.

 0803mk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