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동철 "與, 우리가 김이수 부결에 환호했다 거짓선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3 15:01: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제40차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김동철 원내대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을 언급하며 "인사문제에 대해 당론으로 강제하는 것 보다 국익의 관점에서 소신껏 표결을 통해 자기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또한 "애초부터 찬반 당론을 정한 다른 당과 달리 세차례 의원총회를 개최해 충분히 토론했으며 소속 의원들의 자율판단을 존중했다"고 밝혔다. 2017.09.12.  20hwan@newsis.com
   "누군지 밝혀라…거짓선동이면 백 번 사과해야"
  "표 단속 못하곤 여태 협조한 우리 뺨 때리나"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3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 부결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비난공세와 관련해 "표결이 끝나고 나서 국민의당 의원들이 로텐더홀 등에서 포옹을 하며 환호했다는 거짓 선동까지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유가 어찌됐건 헌법재판소장이 장기간 공석 상태고 국회에서 표결해 부결된 건 국가적 불행"이라며 "그런 국가적 불행 앞에서 국정 세 축의 하나인 입법부 구성원이 환호했다는 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당은 그런 의원들이 한 분도 없는 것으로 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있다면 민주당은 그 분이 누구인지, 그리고 어디서 언제 했다는 것인지 밝혀라"라고 따졌다. 그는 "그러면 정식으로 저희가 민주당과 국민께 사과하겠다. 그러나 거짓 선동이었다는 게 드러난다면 민주당은 국민의당과 국민들께 백 번 사과하고 반성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또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이 김 후보자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 또는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탁현민 행정관 등과 연계했다고 주장한다"며 "이것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무자격자인 사람들을 사퇴시키거나 해임하라는 요구가 어떻게 김 후보자 임명과 연계가 될 수 있겠나. 한 번 상식적으로 판단해보길 바란다"며 "김 후보자와 별개로 이런 분들을 왜 빨리 정리하지 않느냐는 얘기를 수도 없이 한 적은 있다. 그러나 연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아울러 "민주당은 국민의당을 향해 적폐연대라고 하고, 탄핵과 정권교체에 대한 불복이라고까지 극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자신들이 한 것은 모두 옳고, 반대하면 무조건 악으로 몰아붙이는 전형적인 이분법적 발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눈앞의 모든 것을 선과 악으로 재단하는 인식이야말로 우리가 그토록 배격한 계파 패권주의"라며 "우리 국민의당은 민주당의 그 계파 패권주의를 도저히 내부에서 아무리 지적해도 시정할 수 없었기 때문에 창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과 다른 의견을 가진 상대를 항상 적으로 규정하는 적폐 중 적폐"라며 "적폐청산은 당연한 과제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적폐에 대한 국민적 분노를 국정운영의 유일한 동력으로 삼으려는 건 아닌지 의문"이라고 정부여당을 비난했다.

  그는 아울러 "부결의 책임은 내부 단속, 표 단속을 제대로 하지 못한 민주당에 있다"며 "민주당 스스로 우리 국민의당 의원들에 전화까지 걸어 (찬반을) 확인하지 않았나. 그래서 내부적으로 가결에 대한 믿음을 갖고 표결에 임한 것 아니냐"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제와 어떻게 이렇게 협조해온 국민의당의 뺨을 다시 때릴 수 있나"라고 거듭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협치를 말했지만 지금까지 인사도 정책도 어떤 것도 협치한 적은 없다"며 "미리 결정하고 국회, 야당에 따르라고만 한 것은 결코 협치가 될 수 없다. 진정한 협치를 원한다면 김 후보자 부결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기면서 적폐연대 운운하고 거짓 선동을 일삼은 망언들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부터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여성혐오 적극적인 대응 필요···
시작은 말걸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