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K리그]구단 실무자들, 독일에서 선진 시스템 교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4 11:26:0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교육 중인 구단 실무자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 주관하는 2017 K리그 아카데미 GM(General Manager)과정이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6일간 독일 현지에서 진행됐다.

 14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K리그 각 구단 실무자들이 참여한 이번 GM과정은 ▲유소년 저변확대 및 육성 전략, ▲분데스리가 클럽의 수익 확대 전략, ▲팬 확대 및 지역 커뮤니티 전략 등을 주제로 분데스리가 사무국과 각 구단을 방문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구단 실무자들은 FSV프랑크푸르트, 마인츠05, 샬케04 유소년 클럽하우스를 찾아 U19 경기를 참관하는 등 독일의 유소년 육성 현장을 직접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독일 대표팀 멤버 중 22명이 분데스리가 유소년 아카데미 출신일 정도로 분데스리가의 유소년 시스템은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교육과정에 함께한 분데스리가 사무국 관계자는 "분데스리가는 체계적인 유스 시스템을 통해 인건비 절감과 동시에 리그의 경쟁력까지 향상시키는 선순환구조를 만들 수 있었다"며 "규모가 작은 클럽일수록 유소년 육성에 집중해 저비용-고효율의 효과를 얻어야 한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분데스리가 각 구단들이 추구하고 있는 균형적 수익구조, 지역밀착 및 팬 커뮤니케이션 활성화 등에 대해서 현지 실무자들과 토론을 진행하고, 클럽라이센싱 제도와 중계 품질 향상 등 최근 K리그 현안에 대한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K리그 아카데미 GM과정은 K리그 22개 구단 사무국장과 선임급 팀장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과정으로, 각 구단의 실무를 이끌고 있는 프런트의 역량 강화를 위해 2014년부터 매년 진행되고 있다. 

 연맹은 지난 2013년 국내 프로스포츠단체 중 최초로 ‘축구산업 아카데미(Football Industry Academy)’를 설립해 매년 스포츠 행정 분야의 미래 인재를 배출해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연맹은 현직 구단 관계 자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K리그 아카데미’를 직급별, 분야별로 개설하여 매년 3회씩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여성혐오 적극적인 대응 필요···
시작은 말걸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