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1보]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560억달러· 3년만기 동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3 10:42:43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한국과 중국은 지난 10일로 계약 만료된 560억 달러(약 64조4000억 원) 규모의 한중 통화스와프의 재계약을 합의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업무 만찬 도중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중국과의 통화 스와프는 2008년 12월 첫 협정을 체결한 뒤 2014년 3년 만기의 연장 계약을 맺었다. 우리 돈으로 64조 원, 중국 돈으로 3600억 위안에 달한다.

 그러나 지난 10일 자정 기준으로 통화 스와프 협정 만기 연장에 합의하지 못해 약 8년여 만에 종료됐다.

 통화스와프는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급격히 커지는 비상시에 각자의 통화를 서로에 빌려주는 계약으로, 자금유출을 대비하는 '안전판'과 같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통화스와프가 유동성을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면서 우리나라도 본격적으로 통화스와프를 맺기 시작했다.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양국은 통화스와프 연장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이 불거지면서 협상이 지연됐다.

 만기일이 지난 이후 통화스와프 계약이 맺어진 전례는 있다. 말레이시아와 맺은 47억달러(5조원150억 링깃) 규모의 통화스와프가 2016년 10월 만기됐다가 협상 끝에 올해 1월 다시 계약이 이뤄졌다. 지난해 10월 만료된 아랍에미리트(UAE)와의 통화스와프 협정도 현재 진행 중이다.

 hjpyu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