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공천헌금 의혹' 이우현 의원 11일 피의자 소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07 15:23:24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이승호 기자 = 자유한국당 이우현(용인갑) 경기도당위원장은 4일 도당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남경필 경기지사가 대선 전까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포기와 홍준표 후보 지지를 설득한다면 한국당에 복귀할 수 있다"고 말했다.2017.05.04.(뉴시스 자료 사진) photo@newsis.com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에 5억 수수 의혹
건축업자로부터 억대 금품 받은 혐의도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검찰이 불법 공천헌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에게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이우현 의원에게 11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도록 통보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은 이 의원이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일명 '공천 헌금'을 챙긴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 중이다.

 이날 검찰은 이 의원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은 보좌관 수사 과정에서 압수수색이 이뤄져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이 의원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 공모(구속)씨로부터 공천헌금 성격으로 의심되는 돈 5억원을 수수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공씨는 검찰 조사에서 공천을 받지 못하자 5억원 반환을 요구해 돌려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의원이 당시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던 만큼 대가성이 있는 돈을 받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외에도 공씨는 검찰조사에서 추가로 5000만원을 이 의원에게 전달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의원은 건축 관련 사업을 하는 김모(구속)씨에게도 사업 관련 청탁과 함께 억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 검찰은 김씨가 사업상 이득을 위해 현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과 공씨 등의 진술을 토대로 이 의원을 소환해 받은 돈의 성격과 사용처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pyo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