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남부

용인 크레인 붕괴사고 '인력·장비' 관리 적법했나···관계 기관 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11 15:53:23
 고용부는 근로자, 국토부는 크레인 집중 조사
 향후 검찰서 관계기관 조사 결과 병합해 판단

【용인=뉴시스】김지호 기자 = 경기 용인시 물류창고 타워크레인 붕괴사고를 놓고 경찰과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의 조사가 진행 중이다.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이정선 기자 = 지난 9일 경기 용인시 물류센터 신축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 작업중이던 근로자 3명이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은 10일 오후 경기 용인 해당 사고현장에서 과학수사대와 고용노동부 관계자들이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2017.12.10. ppljs@newsis.com

 고용노동부는 11일 중부지방고용노동청 특별감독관 14명과 경기지청 소속 감독관 6명 등을 현장에 보내 산업안전보건 분야를 확인 중이다.

 고용부는 지난 9일 벌어진 사고를 중대 재해로 보고 현장에서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한다.

 전날에도 고용부는 관계자들을 상대로 밤늦게까지 관련 조사를 벌였고, 향후 공사가 재개될 때 추가 사고 예방을 위해서도 전반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고용부가 현장 관계자를 대상으로 조사하는 반면 국토교통부는 타워크레인의 설비, 시공 분야를 조사 중이다.

 국토부는 이번에 사고가 난 크레인 기종(MD1100)의 정확한 제조연도를 확인하기 위해 프랑스 포테인사에 관련 내용을 문의했다.

 사고가 난 크레인은 지난 9월 말 건설기계 등록현황에 따르면 2016년 제조됐지만, 경찰과 국토부는 2012년을 제조년도로 보고 있다.

 또 타워크레인 검사가 적법하게 이뤄졌는지도 점검한다.

 사고 크레인은 지난달 16일 진행된 정기검사에서 구조물 및 기계장치 상태, 안전장치 작동 여부 등에 대해서 합격 판정을 받았다.

 정기검사는 이동 설치할 때 혹은 6개월 전후 30일 내에 국토부가 위탁한 검사기관 6곳에서 담당한다.

 고용부와 국토부에서 산업안전보건, 건설기계 관리 실태를 조사하고 경찰은 이들 기관과 함께 업무상 과실치사 부분에 대해 확인한다.

 경찰은 치료 중인 생존 근로자들이 건강을 되찾는 대로 불러내 당시 사고 상황에 대한 진술을 듣기로 했다.

 크레인 운전수가 '트롤리'를 움직여 사고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주장도 나와 생존 근로자들의 진술은 결정적인 역할을 할 전망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안전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등 사고 원인과 함께 안전수칙 준수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조사를 하고 있다"며 "국토부, 경찰과 함께 조사한 뒤 향후 검찰에서 이를 병합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1시11분께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 물류센터 신축 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을 75m(13단)에서 81m(14단)로 올리는 작업 중중간지점(65m)이 부러져 70여m 높이에 있던 근로자 7명이 지상으로 추락해 3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kjh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image
"돼지열병 발생농장 등 3950마리 살처분"  경기 파주 농장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국내 첫 확진…정부 대책 발표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