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120억 의혹' 다스 前경리직원, 취재진 피해 검찰 출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30 10:16:50
associate_pic
조씨, 예정시간 보다 빨리 취재진 피해 들어가
BBK 수사 당시 다스 자금 횡령 당사자로 지목
120억 자금 성격·윗선 개입 등 집중 추궁할 듯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 열쇠를 쥔 전(前) 경리직원 조모씨가 30일 검찰에 출석했다.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다스에서 경리직원으로 일했던 조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조씨는 예정 조사 시간인 오전 10시보다 빠른 9시26분께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 사건 수사팀'이 꾸려진 서울동부지검에 도착, 취재진을 피해 청사로 들어갔다.

 검찰 관계자는 "조씨 본인이 예정 시간보다 빠른 9시20분께 청사로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조씨는 2008년 정호영 전 특별검사팀의 BBK 수사에서 다스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비자금 여부 등 120억원의 자금 성격을 규명하는 데 핵심 인물로 꼽힌다.

 조씨는 2003년에 회사 법인계좌에서 수표와 현금 등 80억원을 빼내 당시 다스 핵심 협력업체 세광공업(2001년 5월 폐업)의 경리업무를 담당하던 이모씨와 함께 이 돈을 5년간 120억4300만원으로 불렸다.

 2008년 특검의 조사에서 조씨는 이 모든 범행이 윗선의 지시 없이 단독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특검팀도 최종 수사 결과 발표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다스의 실질적 소유자라는 증거가 없었으며 횡령은 다스 경영진이 개입되지 않은 직원 개인의 횡령"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검찰은 조씨가 현재는 다스 경리부에 소속되어 있지 않지만 여전히 다스에 재직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 다스는 조씨를 고발하는 등의 책임을 묻는 법적 조치도 취하지 않은 상태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120억원을 어떤 성격의 자금으로 인식하고 돈을 관리했는지, 윗선의 개입 여부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다스 수사팀을 꾸린 검찰은 현재 정 전 특검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 입증과 비자금 의혹을 받고 있는 120억원의 성격 규명 및 추가 비자금 조성 의혹의 실체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