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설 민족 대이동 시작… 전국 고속도로 등 원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4 15:26:25  |  수정 2018-02-14 15:31: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승차장에서 귀성객들이 고향행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2018.02.14.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전국종합 =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이동이 시작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는 서울방면 기흥~수원 구간이 5㎞가량 정체 현상을 빚고 있다.  양재~반포 구간도 6㎞가량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부산방면은 북천안~옥산 구간 41㎞가량 차들이 느리게 운행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방면 발안~서평택 구간이 11㎞가량 정체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남이방면 오창휴게소~서청주 구간 14㎞와 진천터널부근 구간 7㎞도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창원방면 여주분기점 구간 5㎞와 충주휴게소 구간 3㎞가 정체를 빚고 있다.

서울요금소를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은 상행선의 경우 부산~서울 4시간20분, 대구~서울 3시간32분, 대전~서울 1시간30분, 광주~서울 2시간59분, 순천~서울 4시간28분, 원주~서울 1시간15분 등이다.

하행선은 서울~강릉 2시간49분, 서울~광주 3시간50분, 서울~대구 4시간10분, 서울~부산 5시간5분, 서울~대전 2시간2분, 서울~창원 4시간21분, 서울~충주 1시간39분 등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 4시부터 본격적으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다 오후 9시 이후에 풀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이날 수도권과 대전충남, 대구·경북 지역 고속도로 등 교통상황은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지난 1월18일 개항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승객들이 분산되는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T1·왼쪽)과 제2터미널(T2) 출국장의 모습. 인천공항 제1터미널 5400만명, 2터미널은 1800만명의 여객을 처리할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 KLM(네덜란드 항공) 항공사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제2터미널로, 아시아나와 저비용항공사(LCC), 외국항공사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종전과 같이 1터미널을 사용하면 된다. 2018.02.14  mania@newsis.com
도로공사는 이날과 15일 각각 40만1000대, 16일 54만4000대, 17일 37만9000대, 18일 28만5000대의 차량이 대구·경북 고속도로를 운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부터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 현상이 빚어지다 자정에 풀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 제1·2터미널 출국장도 이날 귀향 대신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크게 북적였다.  제2터미널 개장으로 여행객이 분산된 인천공항은 비교적  원활한 모습이었다.

 14일 낮 12시께 제1터미널의 일부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에는 해외출국 수속을 밟으려는 여행객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공항 내 식당과 커피숍, 패스트푸드점도 식사를 하려는 여행객들로 붐볐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날 하루동안 18만2943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제1터미널 이용객 13만4721명, 제2터미널 이용객 5만6406명이었다. 여행객 분산으로 공항은 평일보다 조금 더 혼잡한 정도였다.

 태국으로 가족여행을 가는 김모(48) 씨는 "대구에 계시는 부모님을 모시고 효도관광을 다녀오기로 결정해 태국 푸켓에 다녀 올 예정"이라며 "가족끼리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제2터미널이 최근 개장함에 따라 이용객이 분산되고 이용객 수용능력이 늘어 나 크게 혼잡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T1)에서 해외로 떠나는 시민들이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지난 1월18일 제2터미널 개항으로 인천공항은 복수터미널 시대를 열었다. 이에 따라 제1터미널은 5400만명, 2터미널은 1800만명의 여객을 처리할수 있게 돼 여객들의 분산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2018.02.14  mania@newsis.com
한편 국토교통부는 14~18일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귀성·귀경 평균 소요시간은 지난해 대비 최대 40분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귀성 시에는 서울→부산 7시간20분, 서울→광주 6시간30분, 귀경 시에는 부산→서울 7시간30분, 광주→서울 5시간50분이 소요될 예상이다.

다만 서울~강릉의 경우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으로 소요시간이 늘어난다. 서울→강릉은 5시간~7시간30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50분~4시간20분 증가하고, 강릉→서울은 4시간30분~7시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10분~3시간40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설은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가 시행된다. 면제대상은 15일 00시~17일 24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며, 이용방법은 평상시와 동일하다.
 
 psk40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