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폼페이오 새 국무장관, 북미대화에 어떤 영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4 07:02:57
associate_pic
찬성파 "대북협상력 높아져""국무부 역할 강화"
반대파 "예방전쟁 가능성 커져" "최대 압박과 관여 중 관여 약화"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하고 대북 강경파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지명하면서, 이같은 외교사령탑의 교체가 대북 대화 및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구나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협상파인 틸러슨이 물러나면서, 트럼프 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이 혼란스럽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4선 하원의원 출신에 한반도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는 폼페이오가 오히려 대북협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브루킹스연구소에서  '생각할 수없는 것을 생각하기:한반도 전쟁'이란 테마로 북한 문제 토론회에서 에이브러햄 덴마크 전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폼페이오 신임 국무장관이 트럼프 대통령과 외교노선에 있어 더 교감이 잘된다는 점에서 "틸러슨 보다 더 신뢰할 수 있는 협상가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비교적 정책적 견해가 일치해 온 폼페이오가 북미협상에 나선다면, 합의사항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더 확실히 지지할 것이라는 이야기이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틸러슨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가지 문제에 있어 다른 견해를 갖고 있었다는 것이 공공연하게 알려져 있어 이상적인 협상가는 아니라고 평가했다.

조지프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도 폼페이오 지명을 "아주 뛰어난 선택"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는 국제 안보 문제에 정통한 능력 있는 고위 관리이며 트럼프 대통령과 매우 가까운 인물로, 앞으로 국무부가 외교적 역할을 잘 수행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대니얼 러셀 아시아소사이어티 선임연구원 역시 이날 연구소 웹사이트에 같은 견해를 표명했다.

하지만 반대의견도 적지 않다.

13일 토론회에 참석한 헤리티지 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이번 틸러슨 장관의 경질로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장해 온 '예방적 전쟁'의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전망했다. 폼페이오가 맥매스터 보좌관이 주장해 온 예방전쟁을 지지한 반면 틸러슨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반대했는데, 폼페오가 국무장관이 되면 외교적 방법으로 해결이 안 될 경우 예방적 전쟁을 해야 한다는 주장을 옹호하는 사람이 늘어나게 된다는 이야기이다.

브루킹스연구소의 박정현 한국석좌도 조지프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미 사임한 상황에서 대화파로 알려진 틸러슨 장관이 경질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최대의 압박과 관여 정책’ 중에서 ‘관여’ 부분이 더욱 약해진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아이작 스톤 피시 아시아소사이어티 선임연구원도 이날 연구소 웹사이트에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이 대북 강경파인 존 볼튼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로 경질될 것이라는 소문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틸러슨의 전격 경질과 폼페이오가 국무장관으로 지명되면서  미국의 대북 정책이 강경노선으로 선회해 ‘예방적 전쟁’의 가능성을 높일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