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사인 훔치기 시비 LG, 대표이사 사과…"불미스러운 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9 17:29:41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8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LG 더그아웃 복도 벽에 KIA 투수들의 구종별 사인이 적혀 있는 종이가 붙어있다. 2018.04.18.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사인 훔치기' 논란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죄의 뜻을 표했다.

LG스포츠 신문범 대표이사는 "지난 18일 경기 중 발생한 사인 이슈와 관련해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신 대표이사는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본 건으로 야구팬 여러분의 기대와 신뢰를 저버릴 수 있는 불미스러운 일이었음을 통감한다. LG 트윈스는 향후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반성하고, KBO리그가 지향하는 '클린 베이스볼' 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하는 구단으로 거듭 나겠다"고 전했다.

 "다시 한 번 프로야구를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1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KIA 타이거즈와 맞붙은 LG의 더그아웃 통로에는 이상한 종이 한장이 붙어 있었다. A4 용지에 KIA 투수들의 구종별 사인을 적어 놓은 것이다.

몸쪽은 검지 왼쪽 터치, 바깥쪽은 검지 오른쪽 터치, 커브는 검지·중지, 슬라이더는 검지·중지·새끼, 체인지업·포크볼은 검지·중지·약지·새끼라고 구분해 놓았다. 상대 투수의 행동을 보고 몸쪽, 바깥쪽 구종을 예측할 수 있도록 했다.

18일 밤 뉴시스의 'LG 트윈스, 적나라한 사인 훔치기?…더그아웃 커닝페이퍼' 보도를 통해 이 사실을 처음 접한 야구팬들은 LG가 프로야구에서 금기시 되고 있는 명백한 사인 훔치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KBO 역시 이 사안을 놓고 해당 구단 징계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