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빌려간 돈 갚아"…형 부부에 흉기 휘둘러 형수 살해 70대 징역 30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0 11:34:40
【군산=뉴시스】윤난슬 기자 = 금전 문제로 친형 부부와 다투다 흉기를 휘둘러 형수를 살해한 7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이기선)은 10일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78)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월 26일 오후 3시께 전북 군산시 소룡동의 한 아파트에서 형(79)과 형수(75)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형수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그는 범행 직후 불을 질렀다가 아파트 주민 6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조카에게 빌려준 2000만원을 형과 형수에게 대신 갚으라고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조카에게 전 재산을 빌려줬는데 갚지 않았다. 돈 문제로 싸우다 형수가 욕을 하길래 홧김에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을 앗아간 피고인의 범죄는 그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범죄"라며 "게다가 돈 문제와 관련된 보복 범죄로 보이고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방화까지 한 점을 감안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yns46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