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文대통령, 싱가포르 갈까…시진핑 합류 주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3 12:29:45
시진핑 참석 시 정전협정 당사국 한자리…靑 "지켜보겠다"
남북미중 정상, 싱가포르서 비핵화·종전선언 논의 가능성
백악관 '외국 정상 합류 가능성' 여지 남겨…성사 변수 많아
양자 회담에 3국 합류 어색하고, 집중도 낮춘다는 우려 존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로 향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싱가포르를 방문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문 대통령도 합류해 '북미 회담'을 '남북미중 4자회담'으로 확대할 전망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이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북미 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린다면 문 대통령이 자연스럽게 합류해 남북미 회담으로 연계할 수 있지만 싱가포르는 여건이 어렵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시 주석이 싱가포르 비행기에 타기로 한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앞날에 대해서는 장담 못하겠으나 지금까지 흘러온 흐름으로 보면 북미 정상회담을 하는데 중국이 같이하는 것이 자연스러워 보이지 않는다"면서도 "지켜보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시 주석이 '싱가포르 북미회담'에 참여하면 한국전쟁 정전협정의 서명 당사자였던 미국(유엔 사령부 대표), 중국, 북한 정상이 한자리에 모인다는 의미가 있다. 당시 남한의 이승만 대통령은 '북진 통일'을 주장하면서 정전협정문 서명에 참여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이번에 싱가포르로 향한다면 한반도 분단의 당사국인 대한민국도 함께해 상징성이 커진다.

 아울러 북미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직접 공유받는 계기도 된다. 비핵화 의제를 중심으로 한반도 주요국들이 입장 정리하는 자리로도 이어질 수 있다. 남북미중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종전선언'을 밝히는 일정도 더해질 수 있다.

 다만 다자외교가 아닌 양자 회담에서 제3국 정상이 합류하는 모습이 어색하다는 분석도 있다. 한중 정상이 합류하면 가까스로 이뤄진 북미 정상회담 본연의 집중도가 떨어진다는 우려도 있다.

 한편 빅토리아 코츠 보좌관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미회담에 대한민국 대통령, 중국 주석 같은 외국 정상이 참여할 수도 있는가"란 기자 물음에 부인하지 않았다고 AFP·VOA 중국어판 등이 전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워싱턴 외교가 반응을 인용해 11일 시 주석의 북미회담 참석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eg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