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경수 측, 드루킹 '옥중편지'에 "정치브로커의 어처구니 없는 소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8 10:05: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드루킹' 김 모씨. 2018.05.11.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근홍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측은 18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드루킹' 김동원 씨가 '김 후보에게 매크로 프로그램을 직접 보여줬다'는 내용을 담은 옥중편지를 조선일보에 보낸 것과 관련 "한마디로 황당하고 어처구니없는 소설 같은 얘기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김 후보 캠프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제윤경 민주당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치브로커의 황당소설에 속을 국민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제 의원은 "드루킹은 협박과 댓글공작으로 정치인에게 접근한 정치브로커에 불과하다"며 "그런데 오늘 또 다시 조선일보가 드루킹의 편지를 통해 김 후보와 드루킹의 의혹을 왜곡시켜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선일보가 보도한 드루킹 옥중편지는 검찰이 자신에 대한 수사 축소와 빠른 석방을 보장하면 김 후보의 댓글 지시에 대해 진술하겠다는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작성된 것에 불과하다"며 "조선일보는 계속적으로 김 후보와 드루킹을 연관시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 의원은 "범죄행위에 대해 조사받는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을 연일 특종보도인 것처럼 기사화하는 조선일보에 대한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국민들은 이미 진실을 알고 있다. 정치브로커와 이를 이용해 부당한 선거개입을 시도하는 조선일보의 행동에 동조하고 이를 믿을 국민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결국 이번 선거는 낡은 정치, 구태 정치를 반복하는 과거 세력과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자 하는 미래 세력의 대결임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국민과 경남도민은 이번 선거를 통해 낡은 과거를 심판하고 새로운 미래를 선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kh20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