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성추문 합의금 테이프에 "불법 녹음…난 잘못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21 22:01:09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 캐비닛룸에서 각료회의를 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CNBC와의 회견에서 "미국 금리가 오르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며 연준의 금리 인상에 행복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연준의 독립성에 대한 우려는 일축했다. 2018.7.20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성추행 상대방에게 '입막음용 합의금'을 지급하는 문제를 논의한 녹음 테이프에 대해 입을 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부가 (아침 일찍) 변호사의 사무실에 침입할 것이라는걸 상상도 하지 못했고 거의 들어본 적도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변호사가 의뢰인을 녹음한다는 것은 더욱 상상도 할 수 없다"며 "전례가 없는 일이고 아마 불법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좋은 소식은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은 잘못한 일이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활동했던 마이클 코언이 2016년 대선 2개월 전 트럼프 대통령과 전 성인잡지 모델 캐런 맥두걸에게 돈을 지급하는 문제를 논의했으며, 이 내용을 몰래 녹음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미 연방수사국(FBI)는 올해 코언의 사무실을 급습해 이 자료를 압수했다고 전했다. 이 테이프는 코언이 트럼프 대통령의 성추문 상대방들에게 합의금을 준 사실을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는지를 밝혀낼 주요 단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측은 코언과 해당 논의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법적으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은 NYT와의 통화에서 "그 대화에서 그(트럼프 대통령)가 사전에 그것(합의금 지불)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어떤 암시도 없다"고 강조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