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드루킹 방지법' 및 포털정상화법 당론 발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30 16:11:3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여론조작 방지 및 포털정상화법(드루킹 방지 패키지 5법) 당론 대표 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7.30.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자유한국당은 30일 일명 '드루킹 방지법'인 인터넷 여론조작 방지를 위한 법안과 포털정상화를 위한 법안을 당론으로 발의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온라인에서 댓글로 여론을 조작하고 여론형성을 왜곡시키며 민주주의를 유린한 헌정질서 파괴 행위들을 근절하기 위해 제도적인 보완을 하고자 법안을 발의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기사 순위, 배열 등을 조작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포털 등 인터넷뉴스사업자는 기사 공급자를 통해서만 기사를 제공하도록 하는 내용의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과 가짜뉴스 유통 및 게시글 조작을 방지하고 이에 대한 사업자의 기술적·관리적 조치 의무와 책임을 부여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아울러 여론 형성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터넷 포털의 뉴스 서비스 유통 독점 폐해를 제어하고 그 책임과 의무를 부여하는 등의 내용으로 하는 '방송통신발전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전기통신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도 발의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댓글조작, 가짜뉴스 유통 등으로 여론형성을 왜곡시키며 민주주의를 짓밟는 사태를 방지하고 인터넷 포털 실태를 개선해 내용적으로도 실질적인 민주주의 가치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