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동정

27세 UNIST 백수정 박사, 한밭대 산업경영공학부 교수 임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3 10:33:29
박사 학위 취득 6개월만의 성과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한밭대학교 산업경영공학과 교수로 임용된 UNIST 제어설계공학과 백수정 박사. 2018.09.03. (사진=UNIST 제공)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UNIST(울산과학기술원)는 제어설계공학과 출신의 백수정(27·여) 박사가 지난 9월1일자로 한밭대학교 산업경영공학부 교수에 임용됐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월 박사 학위를 취득한 지 6개월 만에 이뤄낸 성과다.

 백수정 박사의 연구 분야는 스마트 팩토리다. 스마트 팩토리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설계, 제조, 서비스 등 제품 생산과 활용의 전 과정에 지능을 부여함으로써 자율생산과 자가학습을 가능케 하는 '지능형 공장'을 말한다. 제조업 혁신을 위한 다양한 기술이 융합되는 영역이기 때문에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힌다.

 백 박사는 특히 자동차와 선박의 엔진 등 기계 설비의 고장을 예측하는 알고리즘 개발에 중점을 두고 연구해왔다.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장비 상태를 예측하고, 적절한 시기에 정비가 이뤄지도록 돕는 일이다.

 백 박사는 "현실을 곧바로 개선하는 연구를 수행해오면서 개인적으로 큰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을 뿐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필요한 인재로 인정받게 됐다"며 "스마트 팩토리 연구에 앞장서고 있는 한밭대에서 새 도전에 나서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2009년 UNIST 1기로 입학한 백수정 박사는 모든 학위 과정을 UNIST에서 마쳤다. 학사와 박사를 모두 UNIST에서 받은 첫 번째 교수가 된 것이다. 그녀는 빠른 임용의 비결로 전문가 수요가 증가하는 분야를 선도적으로 연구하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그는 "학부 입학 때만 해도 스마트 팩토리는 많은 사람에게 생소했던 분야"라며 "김덕영 교수님의 지도와 더불어 융합과 도전을 강조하는 UNIST의 학풍이 있었기에 낮선 분야를 개척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한밭대 산업경영공학과는 2018년 교육부가 지원하는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사업(4년간 40억 원)'에서 스마트 팩토리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주관학과로 선정됐다. 백수정 박사는 스마트 팩토리 분야의 전문성을 인정 받아 산업경영공학과의 사상 첫 여성 교수로 임용됐다.

 gorgeousk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