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BMW X4' 7000만원 판매?'…4억대 중고차 사기단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1 11:12:56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정일형 기자 = 인터넷 허위 매물로 시세보다 저렴하게 판다고 구매자를 유인한 뒤, 시세보다 비싸게 중고차를 판매한 사기단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오정경찰서는 부천 모 중고차 매매상사 A(27)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팀원 B(25)씨 등 6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월3일부터 4월25일까지 3개월간 부천 삼정동 한 중고차 매매단지 사무실에서 구매자들에게 BMW, 아우디, 렉서스 등 중고차 21대를 속여 판매해 총 4억600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가장 비싸게 판 차량은 2009년식 BMW X6차량으로, 600만원에 판매한다는 허위 광고글을 보고 대전에서 올라온 C(49)씨에게 다른 2015년식 BMW X4 중고차를 7330만원에 판매했다.

 이들은 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인터넷 허위 매물로 구매자들을 유인, 1차 계약서를 작성하게 하고 계약금 및 차량대금을 지급 받은 후, '급발진 차량, 경매차량' 등 차량에 문제가 있다고 속여 1차 계약을 포기시켰다.

 이어 계약 파기 책임을 물어 차량대금이 반환되지 않는다며 심리적으로 압박해 평균 시세보다 1.5~2배 정도 비싼 가격에 중고차를 판매했다. 

 경찰 관계자는 "보통 중고차를 사러 오시는 분들이 대부분 지방에서 많이 올라온다는 점을 악용해 구매자들에게 수시간 동안 허위매물을 보여주고, 구매자들을 지치게 하는 수법으로 중고차를 판매해 왔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 업체 외에도 이 같은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이는 중고차 매매상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