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세종

[종합]메르스 의심환자 6명 중 5명 최종 '음성'…격리해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1 14:27:47
밀접접촉 승무원 1명 2차검사 결과 대기중
공항 CCTV 추적 결과 일상접촉자 1명 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9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격리병실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지난 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쿠웨이트 여행을 다녀온 A씨(61)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2018.09.09. bluesoda@newsis.com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인 접촉자 6명 중 일상접촉자 5명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최종적으로 받아 격리 해제됐다.

 1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현재 메르스 확진 환자 A(61)씨와 접촉한 밀접접촉자 1명과 일상접촉자 5명 등 6명이 의심환자로 신고됐다. 이들 가운데 일상접촉자 5명은 최종 음성이 나왔고 밀접접촉자 1명은 추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밀접접촉자 1명은 A씨가 두바이에서 귀국할 때 탄 아랍에미리트 항공 EK322편의 외국인 승무원이다. 일상접촉자는 같은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으로 영국인 1명과 내국인 4명 등 5명이다.

 영국인 여성은 1·2차 검사 결과가 모두 음성으로 나와 격리가 해제됐다. 미열, 콧물,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 지난 9일 오후 7시께부터 국립중앙의료원 음압 격리실에서 격리 된 채 검사를 받아왔다. 다만 격리 해제된 이들은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한 만큼 일상접촉자로 분류돼 능동형 감시 대상이 된다.

 밀접접촉자는 21명으로 전과 같다. 의심환자로 분류된 승무원을 포함한 승무원 4명(시설격리)과 의료진 4명, 검역관 1명, 입국심사관 1명, 리무진택시기사 1명, 가족 1명, 휠체어 도움요원 1명(이상 자택격리) 등 21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0명, 인천 7명, 경기 2명, 부산 1명, 광주 1명 등이다.

 확진자로부터 2m 이상 떨어졌거나 생활 공간을 공유하지 않아 비교적 감염 가능성이 낮은 일상접촉자 수는 417명에서 418명으로 1명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인천공항 CC(폐쇄회로)TV 감시 결과 항공사 협력업체 직원 1명을 일상접촉자에 추가했다.

 밀접접촉자는 모두 시설이나 자택에서 격리돼 보건소 담당자가 능동감시를 시행 중이며 일상접촉자는 지자체별로 담당자가 능동형 감시를 받는다. 능동감시란 매일 체온을 2회 측정하고 호흡기 증상 등을 기록하는 감시방법이며 능동형 감시는 지자체에서 전담인력을 배치, 문자나 전화 등 연락을 주기적으로 취하던 기존 수동감시를 강화한 형태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