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동부

구리시, 메르스 밀접 접촉자 1명 자택격리…1일 2회 능동 감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3:17:39
【구리=뉴시스】이병훈 기자 = 경기 구리시는 메르스 확진 환자 접촉자 중 1명을 자택에 격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메르스 확진 환자 접촉자 중 밀접접촉자 1명을 지난 8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아 자택 격리시키고, 1일 2회 능동 감시를 실시하고 있다.

 시는 밀접 접촉자 1명에 대해 최대 잠복기인 14일 동안 1:1 매칭을 통해 24시간 감시체계를 운영할 예정이며, 밀접접촉자와 동거인의 협조하에 동거인의 상태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시는 관내 의료기관에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으며, 대학병원에는 선별 진료소를 운영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문자메시지나 SNS 등을 통해 유증상자는 병원 직접 방문을 자제하고 1339나 보건소로 신고하도록 홍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현재 밀접 접촉자와 가족은 모두 건강한 상태로 발열이나 기침 증상은 전혀 없는 상태"라며 "시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고 준비해 1명의 환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cool10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