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 증시, 미중협상 재개·물가상승 둔화로 상승 마감...다우 0.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4 06:13:5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 뉴욕 증시는 13일(현지시간) 미중 통상협상 재개에 대한 기대감과 물가상승 둔화로 매수가 선행하면서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147.07 포인트, 0.57% 올라간 2만6145.99로 폐장했다. 지수는 8월 하순 이래 2주일 만에 2만6000대를 회복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15.26 포인트, 0.53% 상승한 2904.18로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일에 비해 59.48 포인트, 0.75% 오른 8013.71로 장을 끝냈다.

미국이 중국에 무역협상을 다시 열자고 제안했다는 소식과 8월 물가상승률 둔화가 매수 안도감으로 이어졌다.

노동부가 발표한 8월 소비자 물가지수(CPI)는 전체 지수와 근원 지수 모두 시장 예상치를 하회했고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도 7월의 2.9%에서 2.7%로 감속했다.

터키 중앙은행이 금리를 24%로 대폭 인상하면서 리라화가 급등한 것 역시 신흥국 경제에 대한 우려를 후퇴시켜 투자 심리를 개선했다.

영국 중앙은행이 금융정책의 현상 유지를 결정하고 유럽중앙은행(ECB)이 이사회에서 양적 금융완화를 예정대로 연내에 종료한다는 계획을 확인한 것도 매수를 유인했다.

신형 아이폰을 출시하면서 모건 스탠리 등이 목표 주가를 올린 애플이 상승하며 혼자서 다우지수를 36포인트나 끌어올렸다.

투자판단을 상향한 반도체주 인텔에는 매수세가 유입했다. 알파벳과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견조하게 움직였다. 보잉과 트위터도 올랐다.

하지만 산하 항공부품사를 싱가포르 기업에 매각하기로 합의한 제너럴 일렉트릭(GE)은 하락했다.

멕시코 등에서 물류회사를 인수한다고 발표한 월마트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분기 결산에서 매출액이 시장 예상에 미치지 못한 슈퍼마켓 체인주 크로거는 크게 내렸다. 페이스북 역시 떨어졌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