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평양정상회담]노동당 청사 방문한 文대통령 "겨레마음 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8 18:44:23
방북 기자단에 회담장 잠시 공개…南언론에 공개는 처음
associate_pic
【평양=뉴시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18.09.18. photo@newsis.com
【평양·서울=뉴시스】공동취재단 김난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제3차 남북 정상회담 첫 공식회담 장소인 중앙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를 찾아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고 방명록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당초 예정됐던 회담 시간보다 다소 늦은 이날 오후 3시38분께 노동당 청사에 도착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환영합니다"는 말로 문 대통령을 맞았다.

 청사 내부에는 레드카펫이 깔렸으며, 로비에는 20명의 북한군이 10명씩 나뉘어 양쪽에 도열했다.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최룡해 조직지도부장, 박광호·리수용·김평해·오수용·안정수·최휘 당 부위원장도 도열해 문 대통령을 맞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 일일이 악수한 뒤 로비에서 김 위원장과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2층 회담장으로 향했다. 당초 방북 기자단 취재는 회담장 바깥까지만 진행하기로 했지만 예정과 달리 잠시 회담장 입장이 허용됐다. 노동당 본부청사 내부가 남측 언론에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비공개 회담에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을 비롯해 우리 측에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측에선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