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제주 국제관함식에 제주 시민사회단체 반발 이유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0 13:03:49
“평화시대 역행하는 군사력 과시의 장, 강정마을 분열 조장”
“강정마을 주민투표 결과 개최 찬성, 화합의 장으로 삼아야”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조수진 기자 = 지난 9월 27일 오후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가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 민군복합형관광미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제관함식 개최를 추진하는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2018.09.27. susie@newsis.com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역사상 최대 규모의 해국 국제관함식이 10일부터 14일까지 닷새간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제주 해군기지)에서 열리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와 종교계 등 제주 사회의 반발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반대 측은 국제관함식은 평화 시대에 역행하는 군사력 과시의 장일 뿐이며 유치과정에서 강정마을의 분열을 조장했다고 주장한다.

  반면 정부와 제주도는 강정마을 주민들이 투표를 통해 개최에 찬성한 만큼 절차적 문제가 없으며 화합의 장으로 삼아야 한다는 판단이다.

시민사회단체 ‘국제 관함식 반대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이하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과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는 오는 11일 오전 제주 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국제관함식 반대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날은 12개국 함정 19척을 포함해 군함 50여척, 항공기 20여대가 집결하는 국제관함식의 하이라이트 행사인 해상사열이 진행되는 날이다. 해상사열은 국가통수권자가 군함의 전투태세와 장병 군기를 검열하는 의식이다.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은 “해군은 이번 행사가 평화를 지향하고 강정마을의 상처를 보듬는 것이라고 선전하고 있지만 남북평화시대에 역행하는 군사력 과시의 장에 불과하다”면서 “관함식 유치과정에서 청와대와 해군이 갈등을 조장했다”고 비판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지난 9일 제주 인근해상에서 2018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 리허설이 열리고 있다. 앞에서부터 율곡이이함(DDG-992), 대조영함(DDH-977), 광개토대왕함(DDH-971), 대구함(FFG-818), 소양함(AOE-51), 천왕봉함(LST-686), 남포함(MLS-570), 광양함(ATS-32), 청해진함(ASR-21), 해-5002, 아라온. 2018.10.10. (사진=해군 제공) photo@newsis.com

김덕종 민노총 제주지역본부장은 “도민들이 반대하는 국제관함식을 강행하면서 대통령이 유감을 표명한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되돌리기는 어렵지만 관함식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앞선 지난 8일에는 강우일 성프란치스코평화센터 주교가 성명을 통해 “작은 농어촌 마을인 강정마을에서 시작된 해군기지 건설로 인한 갈등과 고통은 11년째 지속하고 있다”며 “참된 평화를 위한 외침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고 말했다.

강 주교는 “군은 제주에 해병대 부대를 보강했고 제2공항을 공군기지로 사용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면서 “더는 제주도를 전쟁을 준비하기 위한 섬으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 평화로 가는 길을 잃지 않도록 연대해달라”고 호소했다.

미 해군의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의 제주 해군기지 입항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비핵제주평화시민모임은 지난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로널드 레이건호는 원자로 2기를 갖춘 핵 추진 항공모함”이라며 “방사능 유출 가능성에 따라 많은 국가와 지자체가 핵 추진 함정이 영해로 들어오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사회에서 반대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지만 정부와 제주도는 국제관함식을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지난 7월 31일 오전 강정마을회 임원진이 제주도청에서 원희룡 제주지사를 만나 ‘강정마을회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협조 요청’ 문건을 전달하고 있다. 2018.07.31.bsc@newsis.com

제주 해군기지가 있는 강정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개최 수용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 결과 참가자 499명 중 77.2%인 385명이 찬성표를 던져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다. 반대는 13.8%(62명), 무효는 2명이었다.

강희봉 강정마을회장은 지난 7월 28일 주민투표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주민투표를 통한 오늘의 결정이 강정마을 발전과 주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강봉균 전 강정마을회장 등 일부 주민들은 여전히 반대 견해를 고수하고 있다. 강 전 회장은 지난 9월 27일 기자회견에서 “문 정부는 제주 앞바다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겠다고 하면서 온 주민을 갈가리 찢어놓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와 관련해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도는 국제관함식보다 강정마을의 상처를 어떻게 치유하고 공동체를 회복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모든 것을 그 기준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강정마을 주민 중에는 찬성 의견도 있고 반대 의견도 있지만 마을회를 통해 하나의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본다”면서 “마을회를 공식창구로 보고 견해를 대변하는 한편 힘을 실어드리는 방향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해군 관계자는 “국제 관함식은 국민과 세계 해군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라며 “성공적으로 행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국민들의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bs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