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환경/날씨

10월 전국 주요습지 찾은 겨울철새 45만여마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28 12:00:00
쇠기러기 15만8053마리 등 176종 도래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경기 안산시 시화호를 찾은 겨울철새들. 2018.10.28.(사진 = 환경부 제공)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이번달 한국을 찾은 겨울철새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배 늘어난 45만5000여마리로 집계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전국의 주요습지 80곳을 대상으로 조류 동시센서스를 실시한 결과 총 176종 45만5101마리의 겨울철새가 도래했다고 28일 밝혔다.

 종별로는 쇠기러기가 15만8053마리로 가장 많았고 큰기러기(10만3137마리), 흰뺨검둥오리(3만3995마리) 순으로 관찰됐다.

 지역별로는 간월호(11만2876마리), 철원평야(7만7656마리), 시화호(4만9575마리), 부남호(3만7195마리) 등을 주로 찾았다.

 지난해 10월에 동일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동시센서스 결과와 비교할 때 전체 개체수는 38만2919마리에서 약 1.2배가 증가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전남 해남군 금호호를 찾은 겨울철새들. 2018.10.28.(사진 = 환경부 제공)photo@newsis.com
지역적으로는 지난해 10월과 비슷하게 경기, 강원, 충남 등 한반도 중부지방에 집중적으로 겨울철새가 도래했다. 월동 초기에는 중부지방에 겨울철새가 더 많이 도래하는 양상을 보인 것이다.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관계기관에 제공하고 철새정보시스템(species.nibr.go.kr/bird)에 게재해 조류인플루엔자(AI) 예찰 및 농가 방역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