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당국자 "北美정상 일대일 회담"…주한미군 철수 논의 안해(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2 05:45:22
"2차 북미정상 회담, 1차 회담과 비슷한 형식"
"북 비핵화 점진적 아닌 빠르고 큰 한 방으로 가야"
associate_pic
【하노이(베트남)=뉴시스】 전진환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21일 오후(현지시각) 베트남 하노이 숙소인 오텔 뒤 파르크 하노이 호텔에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와 의제조율 첫 협상을 마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주 베트남 미대사관 방문 후 숙소로 돌아오고 있다. 2019.02.21.

 amin2@newsis.com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류강훈 기자 =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일대일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고 미 정부 고위 당국자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더 힐의 보도에 따르면 이 고위 당국자는 정상회담에 관한 기자단 컨퍼런스콜 브리핑에서 "정상회담의 정확한 형식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조만간 나오게 될 것"이라면서 "회담은 1차 정상회담 때와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여러분이 봤던 것과 비슷한 형식이 될 것이며 "두 정상이 일대일로 회담하고, 식사도 함께 하고, 양국 대표단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 기회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통역관만 참석한 가운데 일대일로 회담을 시작했고, 대표단이 배석한 확대 회담과 점심식사로 이어졌다.

고위 당국자는 컨퍼런스콜에서 2차 정상회담에서 무엇을 합의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회담을 앞두고 계속 협의 중"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비핵화를 선택했는지는 아직 모르지만 우리가 여기에 매달리는 것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fully denuclearize)를 선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진전을 이룰 가능성이 있는 분야는 북한과 비핵화에 대한 정의에 공감대를 도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내린 정의를 미국에 전달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우리는 지금 북한과 협상 중에 있으며 그들의 입장을 규정짓고 싶지 않다"고 답변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점진적 조치를 모색하는 게 아니다"면서 "우리는 매우 빠르고, 크게 한방으로 나아가야 한다(we need to move very quickly and in very big bites.)"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북한은 핵과 미사일 보유량을 완전히 밝혀야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비핵화에 상응하는 조치와 관련해 주한미군 철수는 협상의 의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또 다른 당국자는 "어떤 협상에서도 그 문제를 논의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hooney04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