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불법이민 급증…트럼프 정책 안먹혀" NYT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06 14:04:11
지난 2월 멕시코 불법이주민 6만7000명…11년래 최고치
associate_pic
【샌디에이고=AP/뉴시스】 온두라스에서 3000㎞ 넘게 걸어 미 남부 국경선에 도착한 미 입국 및 이주 시도자들이 지난해 12월25일 국경 펜스를 넘어 멕시코 티후아나에서 미국 샌디에이고로 불법 월경하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국경 경비대(BP)에 잡히며 관세국경보호국(CBP) 시설을 거쳐 이민관세집행국(ICE)에 억류된 뒤 망명 및 이민 심사 후 석방되거나 추방 조치를 당한다. 미국과 멕시코 간 국경은 3200㎞에 달한다. 2018. 12. 26.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 미국 국경을 넘는 멕시코 이민자 수가 11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적인 이민정책이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5일(현지시간) 비판했다.

NYT는 이날 지난 2월 멕시코 국경 불법 이주민은 7만6000명으로 11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미 국경수비대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남부국경의 불법 이민자 체포는 지난해 2월에 비해 97% 증가했으며, 특히 멕시코 접경도시인 엘파소 지역에서는 434%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케빈 매컬리넌 국경수비대장은 "이제 우리의 수용력을 훨씬 넘어서는 한계점에 도달했다"며 "이것은 분명히 국경 안보와 인도주의의 동시 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수준의 이민자 센터와 의료 장비 등로는 하루 2200명씩 몰려드는 이민자들을 수용하는 능력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NYT는 불법 이민자에 대한 기소와 망명 기준 강화, 강력한 구금 정책을 취했던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 정책이 폭력과 빈곤을 피해 탈출하려는 멕시코의 이주민들을 막지는 못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00마일(3058㎞)에 달하는 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건설하려는 자신의 계획을 정당화하기 위해 불법 이민자 숫자를 활용했지만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장벽 건설이 이들의 이주를 막는데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지적했다고 NYT는 보도했다.

정확한 숫자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멕시코 장벽에서 체포된 불법 이민자들 가운데에는 장벽이 아닌 합법적인 입항 장소를 통해 들어와 국경수비대에 자수한 사람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NYT는 "현재 주된 문제는 장벽의 높이로 인해 밀려드는 난민들의 문제가 아니라 남서부 지역에서 고통받고 있는 이주민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문제"라고 주장했다.

미 정부가 법에 보장된 인권 보호를 위해 그들에게 충분한 자원을 투입하지 못하면서 수 천명의 이주자 가족들이 서로 떨어져 살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2년동안 이민자들의 가족을 분리하고, 공식 항구를 통해 입항하는 것을 제한하고, 일부 망명 신청자들의 경우 심사기간 동안 멕시코에서 기다릴 것을 요구하는 등 멕시코에 대한 이민자 억제 정책을 시행해오고 있다.

현재 미 남부 국경 관세청 보호소에는 5만명 이상이 수용돼 있으며,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져졌다.

es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