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남 원전부품 기업 85.7% "탈원전 정책에 큰 고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07 15:39:03
중소기업중앙회 경남본부, 85개사 경영실태조사 발표
신한울 3·4호기 중단 시 휴폐업, 인력·기술 해외유출 우려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지역 원전 관련 중소기업들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큰 고통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경남지역본부는 지난 2월 7~20일 85개 원전부품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원전 관련 현황조사를 한 결과, 제조기업 85.7%가 탈원전 정책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7일 밝혔다.

현재 경영 상황이 어떠냐는 질문에 '매우 어렵다' 40.5%, '어렵다' 45.2% 등 85.7%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보통'이라는 답변은 13.1%, '비교적 좋다'는 1.2%에 불과했다.

경영 악화 요인(중복응답)으로는 93.1%가 '탈원전 정책에 따른 납품 중단'을 꼽았다.이어 '인건비 부담' 63.9%, '내수부진' 61.1%, '원자재가격 인상' 19.4%, '납품단가 인하 요구' 16.7%, '수출 부진' 12.5% 등 순으로 응답했다.

신규 원전 신한울 3·4호기 추가 건립 중단 시 발생할 수 있는 예상 문제점(중복응답)으로는 가장 많은 82.4%가 '원전 관련 업종 휴폐업'이라고 응답했으며, '전문인력 해고 불가피' 76.5%, '기술 및 인력 해외유출' 35.3% 등으로 휴폐업과 인력 및 기술 해외유출을 가장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전산업 활성화 방안(중복응답)으로는 84.7%가 '국내 대기업의 해외원전 수주 확대'를 꼽았다. '정부가 원전정책을 전환하여 국내원전을 건설해 주기를 바란다'는 응답도 83.5%로 비슷하게 나왔다.

이어 '원전안전에 대한 국민 불안감 해소'45.9%, '원전부품 수출 확대' 43.5%로 조사됐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원전기업의 대응 방안으로는 '원전 관련 사업 축소' 77.6%, '자산매각 및 인력 구조조정 추진' 55.3%, '수출 확대' 25.9%, '휴폐업' 23.5% 순으로 응답했다.

정부에 바라는 지원시책으로는 '전문인력 고용유지 지원' 52.9%,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48.2%, '원전기술의 국산화 및 핵심기술 개발 지원' 47.1%, '업종전환 자금 지원' 29.4%, '해외 마케팅 및 수출 지원' 25.9% 등 순으로, 대부분 고용 유지 및 경영자금, 업종전환 자금을 필요로 했다.

중소기업중앙회 경남본부 관계자는 "경남이 원전산업의 메카라고 할 수 있는데, 현재 관련 기업이 사실상 빈사 상태로 원전생태계 붕괴를 막기 위해서는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등 긴급 수혈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또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서 오래전 이미 계획되어 있던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공사는 재개되어야 원전 관련 기업들이 업종을 전환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