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반려견 전염성 질병 검사 무료로 받으세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0 06:00:00
서울시,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센터 운영
10월까지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등에서 실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검진센터 운영 모습. 2019.04.10.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이달부터 5월까지, 9~10월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검진 장소는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어린이대공원 반려견 놀이터 옆 잔디밭에서 총 6회 실시한다.

세부 운영 일정은 ▲월드컵공원 오는 18일, 9월 19일 ▲보라매공원 5월 16일, 10월 17일 ▲어린이대공원 5월 30일, 10월 31일이다. 운영 시간은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시간이다.

이동 검진 센터 운영은 시·군·구청에 반려견으로 등록된 반려견을 대상으로 한다. 접수는 당일 현장에서 오후 1시 30분 부터 선착순으로 30마리만 받는다.

감염성 질병 검사는 반려견을 대상으로 채혈검사를 통해 광견병 예방접종 항체와 브루셀라병, 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얼리키아증, 라임병, 아나플라즈마병 항체 보유 여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있는지 검사한다. 이후 검사결과를 보호자에게 문자, 유선 등으로 개별 전달한다.

이밖에도 현장에서 수의사가 외부 기생충 검사, 건강 상담뿐만 아니라 이상 행동 교정 교육도 진행한다.

연구원이 이 같은 행사를 마련하게 된 배경에는 지난해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센터 운영 결과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센터는 지난해 18회 운영해 반려견 총 350마리를 검사했다. 그 결과 예방접종을 통해 광견병 방어항체를 갖고 있는 비율이 68.5%로 세계동물보건기구(OIE) 집단 면역 권고 기준인 70%에 비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원장은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실시한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전국 반려견이 507만 마리, 반려묘가 128만 마리"라며 "서울시에만 반려견이 50만 마리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과 동물이 건강하고 조화롭게 살 수 있도록 이동 검진 센터를 통해 반려견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겠다"며 "또 사람에게 전파될 수 있는 인수 공통 질병에 대한 실태를 조사해 예방 대책을 만들기 위한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