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최종구 "아시아나 자구안 추가 협의 있을 것…지켜보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2 16:09: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2019.04.03.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정희철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2일 금호아시아나항공의 자구계획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점에 대해 "추가로 협의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으니 지켜보자"고 말했다.

이날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서울에서 열린 현장행사에 참여한 후 기자들과 만나 "채권단 입장이 분명히 밝혀졌으니 추가로 회사 협의과정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도 마찬가지로 기다려봐야 알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11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전날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회의를 열고 아시아나 자구안에 대해 '거부' 결론을 내렸다.

산은에 따르면 채권단은 금호 측 자구안이 사재출연이나 유상증자와 같은 실질적인 방안이 담기지 않았다는 점을 문제라고 보고 있다. 또한 5000억원의 자금 지원요청에 대해서도 시장조달 불확실성이 크다는 전언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시 자구안을 마련해 제출할 계획이다. 이날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수주 안에 자구계획안을 다시 제출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지금으로선 열심히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mina@newsis.com, jkhc3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