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강원도 산불진화대 일당 6만6800원…산림청 소속은 10만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5 14:49:05
5개월 근무에 불과 청년층 기피
산림청과 고용 기간·일당 큰 격차
associate_pic
【속초=뉴시스】김태겸 기자 = 4일 오후 11시46분께 강원 속초시 속초IC 인근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장천마을 일대로 번지고 있다. 2019.04.05.patk21@newsis.com

【춘천=뉴시스】한윤식 기자 = 동해안 대형산불을 계기로 산불전문예방진화대의 열악한 처우를 개선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들은 산불이 발생하면 소방차 진입이 불가능한 최전선에 투입돼 밤샘 진화 및 뒷불감시를 하고 있다.

15일 강원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에 배치된 산불전문예방진화대는 총 1190명으로 5개월 동안 근무하게 되며 일당은 6만6800원에 불과하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고용안정 불안으로 이직율이 높을 뿐 아니라 청년층들이 기피하고 있어 산불발생시 신속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더욱이 산림청 소속 산불재난특수진화대보다 고용 기간 및 일당이 2배 가까이 격차가 벌어지는 등 처우가 열악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산림청 산불재난특수진화대는 10개월 동안 1일 8시간 근무로 1일 임금 10만 원이 책정돼 있다. 도내 144명이 배치돼 있다.

한편, 최문순 도지사는 최근 산불현장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 등 정부관계자들에게 지자체 소속 산불전문예방진화대의 처우 개선을 건의했다.


nssys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