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불붙은 블록체인 개발시장...차세대 플랫폼 경쟁 본격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1 11:31:27
삼성SDS·LG CNS 등 韓 IT업체들 서비스 출시 박차
'이그드라시'·'니오 플랫폼' 등 플랫폼 출시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BaaS) 시장에 국내 주요 IT기업들이 잇따라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삼성SDS와 LG CNS를 비롯한 국내 IT서비스(SI) 업체들도 올 초부터 일제히 서비스 출시에 속도를 내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와 관계사 두나무는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디앱) 개발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 서비스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두나무가 내놓은 '루니버스'는 이더리움과 오픈소스를 활용해 만든 개발솔루션으로 누구나 쉽게 블록체인 디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빠른 속도를 자랑하고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출시가 예정돼 있어 관심을 받고 잇다.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이그드라시'와 메신저 생태계 구축을 위한 '니오 플랫폼' 등이 주목받고 있다.

알투브이의 한국발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이그드라시(YGGDRASH)는 멀티체인을 구현하는 테스트넷을 공개하고, 개발자 커뮤니티로부터 이더리움의 잠재적 문제점으로 지적된 확장성의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그드라시는 올해 3분기 메인넷을 출시할 예정이다.

서동욱 이그드라시 대표는 "이그드라시의 메인넷에서 운영되는 디앱들은 독립성을 확보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2분기에 공개될 베타 테스트넷을 통해 이그드라시의 기술력을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그드라시 테스트넷의 가장 큰 특징은 업계 최초로 멀티체인을 테스트넷에서 구현했으며, 기술적으로 블록체인의 속도와 용량의 한계를 극복하는 데 한발짝 다가갔다는 점이다.

나아가 다른 프로젝트들이 간과하고 있는 최종 사용자의 인터페이스와 경험을 최적화해 최종 사용자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을 만드는 데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했다.

글로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플랫폼 서비스 제공업체 니오앱스(NEEO Apps)는 양자정보기술을 적용한 암호화폐 개발을 시작하고, 보안성이 높고 위협에 강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니오 플랫폼(NEEO Platform)을 오는 6월 말 출시한다고 밝혔다.

니오 플랫폼은 실시간 자동 번역 기능이 있는 메신저에서부터 재미있는 게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에코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다.

모든 니오앱들의 기반인 블록체인 메커니즘은 악의적인 공격에 대한 데이터 보안, 지속가능성을 제공한다. 조만간 출시될 니오 플랫폼은 기존에 출시된 니오앱들과 함께 소비자의 신뢰를 높여 비즈니스 성공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형래 니오앱스 회장은 "니오 크립토는 니오 셀&바이라는 특별히 고안된 포털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며 "이 서비스는 아직 개발 중이지만 조만간 공식 출시가 되고, 니오 크립토를 사용하여 포털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니오앱스가 서비스하고 있는 니오메신저는 사전에 등재되지 않은 구어와 단어를 즉시 번역할 수 있으며, 매일 새로운 어휘를 추가하는 동시 통번역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이다. 니오메신저는 현재 한국을 비롯한 세계 178개 국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