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산림과학원 "제철 봄나물 죽순, 4월부터 채취 가능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09:29:24
산림과학원, 죽순 생장 모니터링 결과 4월부터 채취시기 시작
봄철 고소득 임산자원이자 웰빙식품으로 ‘죽순’ 가치 높아
【진주=뉴시스】정경규 기자 = 봄철 영양식품의 제왕인 향긋한 죽순의 채취가 시작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는 봄철 고소득 임산자원이자 최근 웰빙식품으로 재조명받는 죽순 채취 시기가 4월부터 시작된다고 24일 밝혔다.

특히 죽순은 겨우내 땅속에서 추위를 이기며 봄을 기다리다가 4월초 식목일 전후 최초로 새싹이 발생해 봄과 한해 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주요 지표로 알려져 있다.

죽순은 지온과 수분에 민감한 식물로 해마다 기온과 강수량에 따라 발순 시기가 달라진다.죽순은 지면에서 30∼40㎝ 정도 돋았을 때 상품성이 가장 좋으며 선도 유지를 위해 이른 아침에 채취하는 것이 유리하다.

모니터링 결과, 죽순은 첫 싹이 트고 10∼15일 전후에 가장 많은 싹이 트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초 싹튼 날(발순일)로부터 20일 이후 나오는 죽순은 성숙죽이 될 가능이 낮아 이때부터 나오는 죽순은 채취해 식용으로 활용하면 대나무 임지관리에도 유리하다.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정경규 기자 = 죽순 생장 모습.

최근 소득자원으로서 대나무의 사용은 줄어들고 있는 반면 죽순은 건강 식재료로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식용·약용 모두 활용되어 농산촌 소득자원으로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죽순은 90%가 수분이고 식이섬유 함량이 높아 몸속의 나쁜 독소와 물질들을 몸 밖으로 배출하게 해줘 요즘과 같이 미세먼지 발생이 잦을 때 건강에 특히 도움이 된다.

또 티로신(Tyrosine)·베타인(Betaine), 콜린(Choline)·아스파라긴(Asparagine) 등 단백질이 많고 칼륨 함량이 높아 체내 나트륨 배출을 도와주는 효능이 있어 건강 기능성 식품으로 인기가 높다.

죽순은 대나무 식재 후 4〜5년이면 죽순을 수확 할 수 있는데 특히 대나무 중 가장 큰 맹종죽은 4월 상순부터 수확할 수 있다.

또 죽순은 씹을 때 질감과 향도 매우 우수해 식품시장에서도 높게 평가받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최근 기후변화 영향으로 죽순 발순 시기가 빨라지고 있어 죽순을 맛볼 수 있는 시기가 앞당겨지고 있다”며 “새로운 고소득 임산물로서 대나무의 종류와 죽순의 발순 시기에 따라 양분과 성분을 분석해 기능성 죽순 생산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를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jkg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