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황명선 논산시장, 지자체장 첫 문해교육상 수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7:26:18
associate_pic
【논산=뉴시스】 문해교육상을 수상하는 황명선 논산시장. (사진=논산시청 제공)
【논산=뉴시스】권교용 기자 = 충남 황명선 논산시장이 24일 동고동락 프로젝트 ‘찾아가는 한글대학’을 통해 문해 발전과 마을공동체 부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해교육상’을 수상했다.

논산시에 따르면 문해교육상은 1989년 설립된 한국문해교육협회에서 설립자·기관장 부문과 교사부문으로 나누어 선정하고 있으며, 한국의 문해 및 기초교육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직접 발굴한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상이다.

황 시장은 ‘찾아가는 한글대학’을 통해 문해교육의 참 의미와 공동체 복원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지방자치단체장으로는 최초로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2016년 논산의 22개 마을에서 시작된 찾아가는 한글대학은 현재 300여 개 마을에서 3500여 명의 어르신이 함께하고 있으며, 한글 외에도 시와 그림 등을 배우는 어르신들의 학습장으로 자리매김했다.

매년 어르신들을 모시고 입학식과 졸업식을 개최해 시대적 환경으로 인해 글을 배우지 못했던 어르신들에게 배움의 즐거움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어르신 백일장도 개최해 그동안의 노력과 성과를 뽐내는 장을 마련하고 있다.
 
전은경 한국문해교육협회장은 “문해교육상은 타인의 추천이 아닌 협회가 직접 문해교육 발전에 기여한 대상자를 발굴해 시상하는 상”이라며 “한글대학은 어르신들의 인생 제2막을 함께하는 동반자의 역할은 물론 나아가 한국의 문해 발전에 있어 큰 획을 그은 의미 있는 발걸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찾아가는 한글대학은 보릿고개 시절의 어려움을 이겨내신 어르신들이 한글을 익히며 배움의 즐거움을 얻고, 젊은이들은 어르신들의 삶의 지혜와 경험을 배울 수 있는 인생학습의 장”이라며 “오늘 받은 이 상은 배움에 대한 열정으로 한글대학을 빛내주시는 3500여 명의 어르신과 물론 100여 명의 한글대학 강사님들 덕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ggy0119@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