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계속 악화하는 세계 경제…OECD, 성장률 전망치 3.2%로 또 하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1 18:00:00
3.5→3.3→3.2%로 세 차례 하향 조정
보호무역주의·브렉시트·中 경기 둔화
통화정책은 거시건전성정책 병행하고
재정정책은 확장적으로 운용하라 권고
associate_pic
【파리=AP/뉴시스】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경제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대.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세종=뉴시스】김진욱 기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2%로 낮춰잡았다. 세 번째 하향 조정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21일 오전(프랑스 현지 시각) 경제 전망(OECD Economic Outlook)을 발표하며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019년 3.2%로 수정했다. 2018년 11월 3.5%로 제시했다가 올 3월 3.3%로 0.2%포인트(P) 낮춘 뒤 2개월 만에 0.1%P를 재차 하향했다.


associate_pic

원인으로는 미-중 무역갈등 등 '보호무역주의 심화'를 꼽았다. 브렉시트(Brexit) 관련 불확실성과 중국 경기 둔화 등도 지적했다. 이에 따라 올해 세계 교역량은 2.1% 성장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역시 2018년 11월 예상치(3.7%) 대비 큰 폭으로 낮췄다.

올해 세계 실업률은 5.3%, 인플레이션율은 2.0%,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수지는 -3.0%를 기록할 것으로 OECD는 내다봤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은 올해 2.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감세정책 효과가 감소하는 점을 고려해 향후에 성장세가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6.2% 성장할 전망이다. 경제 구조 변화로 성장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국과의 무역갈등으로 교역 위축세가 당분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 유로존은 올해 1.2%, 일본은 올해 0.7% 성장할 전망이다.

이에 OECD는 수요를 충분히 진작시키는 한편 하방 위험 완화에 집중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세계 경제가 더 위축되면 국가 간 공조를 통해 대응해야 한다는 진단이다.

통화정책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정상화 속도를 조절하고 있는데 부채 급증 등 부작용을 막으려면 거시건전성정책을 병행해야 한다고 짚었다.

재정정책은 건전성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확장적으로 운용할 것을 권했다. 세계 경제 하방 위험이 현실화될 경우 다운턴(Down-turn) 최소화를 위해 국가 간 공조된 확장적 재정정책(Co-ordinated Fiscal Policy)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경제 및 산업 역동성을 강화하고 지식을 확산할 수 있는 구조 개혁도 병행해야 한다. 디지털화(Digitalization)에 대응해 노동자 기술 교육, 인프라 구축, 민간투자 촉진 등에 주력해야 한다.

한편 OECD는 2020년 세계 경제성장률이 3.4%, 세계 교역량 증가율이 3.1%를 기록, 성장세를 되찾을 것으로 예상했다.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