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포트나이트 월드컵' 결승, 韓 3명 진출…300만 달러 도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2 17:08:19
온라인 오픈 6주차 중간 결과, 한국 3명 뉴욕행 확정
박성빈·강성우·이종수 선수…솔로 모드 결승 티켓 확보
전 세계 솔로 모드 59명, 듀오 모드 30팀 결승 진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한국 선수 3명이 '포트나이트 월드컵' 300만 달러(약 35억 7000만 원)의 주인공이 될 기회를 잡았다.

22일 에픽게임즈의 한국법인 에픽게임즈 코리아에 따르면 한국 선수 3명이 '포트나이트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e스포츠 행사인 '포트나이트 월드컵'은 7월 26일부터 28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최종 결승전이 개최된다.

전 세계에서 솔로 모드 59명, 듀오 모드 30팀이 최종 결승전 진출이 확정됐다. 한국에서는 3명의 선수가 아시아 서버 솔로 모드 결승전 티켓을 확보했다.

OP Gaming 소속의 박성빈(TOP_FaxFox iwnl) 선수가 1주차에 가장 먼저 결승전 티켓을 확보했다. 이어 3주차에는 같은 OP Gaming 소속의 강성우(TOP_Banny iwnl) 선수가 뉴욕행을 확정했다. 5주차에는 Meta Gaming 소속의 이종수(Meta Peterpan) 선수가 결승 진출권을 따냈다.

이로써 한국 선수 3명은 모두 각 주차 1위 상금인 3000달러(약 358만원)를 획득했다. 

결승전에 진출한 모든 선수들은 최소 5만 달러(한화 약 5967만 원)를 확보하게 된다. 결승전 솔로 토너먼트 챔피언은 300만 달러의 상금을 차지하게 된다. 온라인 예선전과 뉴욕 결승전을 포함해 올 한 해 동안 포트나이트 e스포츠 대회에 걸린 총상금은 1억 달러(약 1193억 원) 규모다.

솔로 모드에서 102점의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한 박성빈 선수는 "전 세계 선수들 가운데 '포트나이트' 실력을 겨뤄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 전 세계 최강 실력자들이 모이는 만큼 뉴욕 결승전이 매우 기대된다"며 "저를 포함한 한국 선수들이 결승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성철 에픽게임즈 코리아 대표는 "현재까지 확정된 아시아 서버 솔로 모드 결승 진출자가 총 4명인데 그중 3명이 한국 선수라는 사실이 국내 게이머들의 실력이 얼마나 뛰어난지 보여주는 것"이라며 "남은 기간에도 한국 선수들의 선전을 기대하며, 7월 뉴욕 결승전에서도 한국 선수들이 뛰어난 실력을 발휘하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