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KGC인삼공사 이재은, 결혼 앞두고 은퇴 결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4 12:39:24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프로배구 KGC인삼공사가 지난 6시즌 동안 팀의 주전세터로 활약한 이재은(32)이 개인 사정에 의한 은퇴의사를 전해옴에 따라 은퇴공시를 하기로 했다.

2005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한국도로공사에 지명된 이재은은 2013년 KGC인삼공사로 이적했으며, 십여 년간 국가대표 등 각 팀에서 주전세터로 활약해 왔다.

이재은은 2018~2019시즌 종료 후 결혼과 출산계획 등의 개인 사정을 이유로 구단과 서남원 감독에게 은퇴의사를 전달했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이재은의 은퇴는 아쉽지만 그동안 한국여자배구 발전에 헌신하고 KGC인삼공사 선수로 활약해온 공로에 감사함을 전한다. 새로운 출발에 축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